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자의 눈] 13배의 미세먼지, 벤츠만 탓할 일인가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2018년 11월,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는 GLC220d와 C200d 등 일부 차량의 배출가스 제어 시스템에서 자체적인 결함을 발견한다. 이후 자발적 시정을 위한 계획서를  환경부에 제출했고, 당국은 리콜 허가를 위한 실태조사에 들어갔다. 이후 1년 6개월 지난 지난 6일. 환경부는 벤츠에 역대 최대 규모인 776억 원의 과징금과 함께 리콜 조치를 지시했다. 그러는 사이 3만7,154대의 ‘문제적 차량’이 많게는 13배의 미세먼지 물질을 뿜으며 국내 도로를 달렸다.  ..

      오피니언2020-05-08

      뉴스 상세보기
    • 한샘, 부엌가구 래핑도어 자발적 리콜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한샘(대표이사 강승수)이 2011~2013년 판매된 부엌가구 ‘IK9 IN/White’를 비롯한 래핑도어((프레임과 알판을 별도 제작 후 하나로 만든 도어))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결정했다. 해당 판매분의 일부 제품에서 표면재 탈착(벗겨짐)이 발생한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해당년에 리콜 대상 부엌가구를 구입한 모든 고객은 무상 점검을 통해 불량이 발견될 경우 도어 수리 또는 교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한샘은 “문제가 발생한 제품이 전체의 0.7% 정도이고, 판매 된지 8~9..

      산업·IT2020-04-30

      뉴스 상세보기
    • 현대차, 미국서 엔진화재 위험 차량 43만대 리콜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현대차가 43만 대 가까운 차량에 대해 리콜에 나선다고 AP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리콜 대상은 2006~2011년에 생산된 엘란트라와 2007~2011년에 생산된 엘란트라 투어링이다. 리콜은 오는 4월부터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AP 통신은 해당 차량의 ‘앤티록 브레이크 컴퓨터’에 물이 들어갈 수 있고, 이로 인해 전기 단락이 발생해 엔진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유라고 전했다. 현대차는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 화재가 날 수 있지만 화재 발생 비율은 극히 낮다고 밝혔다고 AP 통신은..

      산업·IT2020-02-08

      뉴스 상세보기
    • 산자부 "전자담배·보조배터리 4개 화재 위험" 리콜 명령

      정부가 불이 날 가능성이 있는 전자담배, 보조배터리 등 4개 모델에 리콜 명령을 내렸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 국가기술표준원에 따르면 6∼9월 배터리 내장형 제품 366개 모델 중 전자담배 1개, 보조배터리 1개, 직류전원장치 2개 등 4개 모델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에 부적합한 모델은 명문이지팜의 전자담배 '502325', 휴먼웍스의 보조배터리 'XB-902', 홈케어와 클라이블의 직류전원장치(모델명 BX-0800400, GI90-4200200) 등이다. 이에 ..

      경제·사회2019-10-22

      뉴스 상세보기
    • 렉서스·캠리 무더기 리콜…브레이크·에어백 문제

      토요타의 고급차 브랜드 렉서스가 브레이크 안전 문제로, 캠리가 에어백 문제로 리콜되는 등 총 37개 차종 약 9,000여대에 대해 리콜 처분이 내려졌습니다.한국토요타와 혼다, 기아차는 제작 차량이 안전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아 총 44억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습니다.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한국토요타자동차가 수입·판매한 렉서스 ES300h 등 8개 차종에서 브레이크 관련 결함이 발견됐습니다.토요타 캠리 등 2개 차종은 에어백이 터져야 할 상황에서 조수석 에어백이 터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승객 안전 우려가 제기됐습니다.이밖에 토요타 프..

      산업·IT2019-09-1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리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리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