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자의 눈] 야밤에 몰래 매장 빼고도 ‘먹튀’ 아니라는 토니모리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매장 임료(賃料)를 1년간 내지 않았다. 그러다가 아무런 고지 없이 야밤에 매장에서 물건을 빼고 철수했다.” 두 글자로 요약하면 ‘먹튀’다. 토니모리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서울 명동 매장을 1년여간 점유하고 12억원에 달하는 임료(賃料)를 한 푼도 내지 않았다. 그러다 코로나19가 터졌고 명동을 찾는 고객이 급감했다. 그러자 토니모리는 올해 3월 31일 건물주에게 아무런 고지도 않고 영업종료 후 저녁에 짐을 싸서 매장 운영을 종료했다. 장사가  잘 되..

      오피니언2020-05-1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먹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먹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