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자의 눈] 13배의 미세먼지, 벤츠만 탓할 일인가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2018년 11월,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는 GLC220d와 C200d 등 일부 차량의 배출가스 제어 시스템에서 자체적인 결함을 발견한다. 이후 자발적 시정을 위한 계획서를  환경부에 제출했고, 당국은 리콜 허가를 위한 실태조사에 들어갔다. 이후 1년 6개월 지난 지난 6일. 환경부는 벤츠에 역대 최대 규모인 776억 원의 과징금과 함께 리콜 조치를 지시했다. 그러는 사이 3만7,154대의 ‘문제적 차량’이 많게는 13배의 미세먼지 물질을 뿜으며 국내 도로를 달렸다.  ..

      오피니언2020-05-08

      뉴스 상세보기
    • 폭스바겐 등 8종 배출가스 불법조작 또 적발

      아우디폭스바겐과 포르쉐가 배출가스를 불법조작하다 또 적발됐습니다. 환경부는 오늘(20일) 브리핑을 통해 이들 브랜드의 경유차 약 1만여대가 일정 속도 이상에서 미세먼지 원인 물질을 더 배출하도록 조작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차량은 2015년 5월부터 2018년 1월까지 판매된 아우디 A6 3종, 아우디 A7 2종, 폭스바겐 투아렉 2종, 포르쉐 카이엔 1종입니다. 과거 아우디폭스바겐과 포르쉐는 배출가스 재순환장치 제어 불법조작으로 적발된 바 있는데, 환경부는 이번 적발 내용은 과거와 다른 방식이라..

      산업·IT2019-08-20

      뉴스 상세보기
    • 서울시, 배출가스 적은 차에 주차공간 먼저 배정

      서울시가 환경오염을 덜 일으키는 차량에 주차 우선권을 준다.시는 거주자 우선 주차 배정 시 자동차 배출가스 1등급 차량에 가점, 5등급 차량에 감점을 주는 제도를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배정 혜택은 평가에서 가·감점을 주는 방식, 1등급 차량을 우선 배정하는 방식 등 두 가지로 시행하며 25개 자치구별로 형편에 맞게 운용하면 된다"며 "가·감점은 전국 최초"라고 설명했다.주차장 조례 시행규칙을 개정하거나 관련 방침을 수립한 강남, 용산, 서대문 등 8개 자치구는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나머지 17개 자치구는 하..

      경제·사회2019-07-2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배출가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배출가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