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삼성중공업, 상반기 적자확대…영업손실 7,556억원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삼성중공업이 올해 2분기 7,000억원대 대규모 적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삼성중공업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보다 4.5% 감소한 1조6,915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영업손실은 7,077억원으로 적자상태가 지속됐고, 당기순손실은 7,043억원을 기록했다.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는 코로나19 팬데믹 및 유가 급락 등 불가피한 외부환경 악화로 드릴십 자산가치 하락, 일부 해양프로젝트의 공정 지연 등 일회성 비용이 크게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드릴십의 ..

      산업·IT2020-07-31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기다리던 조정은 오지 않았다…장중 2,200 돌파

      [앵커] 호전되는 글로벌 경제지표에 유동성 랠리가 힘을 받고 있습니다. 코스피도 장중 2,200선도 돌파하며 큰 조정 없이 V자 반등을 이어가고 있는데, 유동성 랠리는 언제까지 이어질까요. 주간 증시 전망, 금일 시황 정리해 드린 뒤 취재기자와 함께 자세히 이야기 나눠봅니다.   [기자]오늘 코스피 지수는 2,200선을 돌파하며 출발했지만, 장중 차익실현 매물 압박에 상승폭이 줄어들며 0.11% 상승한 2,184.29에 마감했습니다. 코스닥 역시 장중 차익실현 매물이 나왔지만 장 후반 상승폭을 키우며 0.5% 상승..

      증권2020-06-08

      뉴스 상세보기
    • 호재에만 반응한다…불 붙은 코스피 2,180선 회복

      [앵커]여전한 미중 갈등과 미국 전역으로 퍼지며 격화되는 시위, 그리고 코로나19 확진세까지 시장의 영향을 줄만한 요소는 많았지만, 풍부한 유동성과 경기 회복 기대감으로 우리 시장은 폭발적 상승을 보여줬습니다. 한 주간의 증시 흐름, 앵커레포트에서 정리해 드립니다.   [기자]이번주 코스피는 7.51% 급등하며 2,181.87에, 코스닥 역시 4.99% 상승하며 749.31에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거래소는 개인이 무려 2조4,379억원을 매도했지만 기관과 외국인이 2조2,121억원, 2,394억원..

      증권2020-06-05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 홍성학 대표 “절대 다수 종목 올라가는 시장”

      [앵커]미중간 갈등, 미국 전역에서 일어나는 소요사태, 코로나19의 재확산 가능성과 실물경기 위축까지 아직 국내외 변수가 여전하지만, 글로벌 증시 만큼은 연일 상승 랠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은 삼성전자가 5%대 상승을 보이는 등 코스피가 단숨에 2,100선을 탈환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절대 다수의 종목이 올라가고 있는 현 시장 상황에 대한 진단과 향후 전망 들어 보겠습니다. 더원프로젝트 홍성학 대표 연결돼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홍]네 안녕하세요 [앵커] 일단, 오늘 지지부진 하던 삼성전자의 급등했습니다. 박스권..

      증권2020-06-03

      뉴스 상세보기
    • 대창솔루션, 韓 ‘카타르발 LNG수송선 100척 수주’... 성장 본격화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대창솔루션은 카타르 국영석유사(QP)가 LNG 수송선을 대규모로 발주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낙수효과로 대창솔루션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국내 조선 3사(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가 카타르 국영석유사와 100척 이상의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계약을 맺었다. 이번 계약은 700억 리얄(약 23조6000억원)이 넘는 사상 최대 규모며, 2027년까지 100척 이상의 LNG선을 공급하게 됐다. 대창솔루션의 대형선박용 엔진 주요부품인 메인 베어링 서포트(MBS)..

      산업·IT2020-06-0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삼성중공업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삼성중공업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