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펭귄오션레저, ‘포스트코로나’ 시대 안전한 해양관광 선봬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포스트코로나’ 시대가 온다면 여행업은 어떻게 변화할까. 여행전문가들은 소규모 맞춤 여행과 자연테마 국내 여행, 체류형 여행이 부상할 것으로 전망하며 새로운 여행 트렌드를 제시하는 소규모 관광업체가 다수 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 실제로 자연친화적 공간에서 가족단위의 안전한 야외활동을 제공하는 여행상품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펭귄’은 선상 파티보트와 바닷속을 탐험할 수 있는 잠수정의 장점을 결합한 반잠수정으로 온가족이 바닷속 세상을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수중문화 콘텐..

      증권2020-07-06

      뉴스 상세보기
    •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 “옵티머스 펀드 투자 피해, 사재출연해 손실 보전할 것”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에이치엘비 진양곤 회장이 최근 환매중단 사태로 논란이 되고 있는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 사실을 직접 밝히고, 피해 시 손실액 전액에 해당하는 개인 주식을 회사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사재를 출연해 회사에는 단 한푼의 손실도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진 회장은 29일 유튜브를 통해 “에이치엘비의 IR 원칙은 사실 그대로를 알리는 것”이라며 “지난 4월 24일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이NH투자증권을 통해 100억원, 6월 11일 에이치엘비가 하이투자증권을 통해 판매되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300억원을 위탁..

      증권2020-06-29

      뉴스 상세보기
    • 이뮤노믹, AACR에서 세포암 치료제 동물실험결과 발표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에이치엘비가 인수한 이뮤노믹테라퓨틱스가 미국암연구학회 연례학술대회(AACR 2020)에서 면역 백신 플랫폼 기술인 UNITE를 활용한 메르켈 세포암(Merkel cell carcinoma) 치료제인 ITI-3000의 동물시험 결과를 발표한다고 12일 밝혔다.메르켈 세포암은 피부암 중 하나로 암세포가 급속히 자라고 전이를 잘 일으키는 것으로, 많은 경우 머켈세포 폴리오마 바이러스(polyomavirus)와 관련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ITI-3000은 메르켈 암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진 폴리오마 바이러스의L..

      증권2020-06-12

      뉴스 상세보기
    • 나노젠, 베트남 정부로부터 코로나19 백신 독점 연구개발 기관 선정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넥스트사이언스가 투자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내 유일한 바이오시밀러 기업인 나노젠이 베트남 과학기술부(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로부터 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독점 연구개발 기관으로 선정 (과제명:재조합단백질 기술 응용 바이러스유사체 기반 COVID-19 백신 생산)됐다고 20일 밝혔다. 나노젠의 코로나19 (SARS-CoV-2) 백신개발을 위한 비용은 베트남 정부의 지원을 받을 예정이고, 영장류를 포함한 비임상시험은 베트남 국립위생역학연구소와 함께 진행할..

      증권2020-05-21

      뉴스 상세보기
    • 리보세라닙, ASCO서 자궁경부암·폐암·육종 임상결과 ‘탁월’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되는 미국임상종양학회(American Society of Clinical Oncology, ASCO)에서 리보세라닙에 대해 총 16건의 임상 내용이 발표되는 가운데 중국내 연구자 임상 결과 자궁경부암에서 완전관해가 나타나는 등 다수의 의미있는 결과가 전해졌다고 14일 밝혔다. 우선, 1차 항암치료 실패한 진행성 자궁경부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과의 병용요법의 임상 2상 결과가 발표됐다. 45명에 대한 결과 2명의 완전관해를 포함하여 객관적반응율(ORR)은..

      증권2020-05-1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에이치엘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에이치엘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