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준금리 내려도 시장금리 상승…“큰 하락 없다”

      [앵커]한국은행이 10월 금리 인하를 단행하고 얼마 되지 않아, 같은 달 미 연준도 세번째 금리 인하에 나섰는데요. 그럼에도 국내 채권 시장 금리는 상승세를 지속하는 모습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를 일시적 반등으로 보고 당분간 더 이상의 하락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싱크]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10월 16일 금통위)“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재의 1.50%에서 1.25%로 인하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싱크]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 (10월 30일 FOMC)“올해 세 번..

      금융2019-11-04

      뉴스 상세보기
    • 美 연준 기준금리 0.25%P 내려…올해 세번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간밤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했습니다. 연준의 금리 인하는 지난 7월과 9월에 이어 올해 세 번째입니다. 이에 따라 금리는 1.5~1.75%가 됐습니다. 연준은 견고한 일자리 증가와 낮은 실업률 등 미국 경제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세계 경기 둔화 우려 등에 대응하기 위해 인하를 결정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연준은 성명서에 지난 6월 이후 계속 담아왔던 “경기 확장을 위해 적절히 행동한다”는 문구를 빼고 “목표 범위의 적절한 경로를 평가하겠다”는 문구를 추가했습니다.이..

      경제·사회2019-10-31

      뉴스 상세보기
    • 美 연준, 기준금리 1.50~1.75%로 0.25% 인하…연내 금리 동결 전망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미국의 기준금리가 올해 들어 세 번째로 인하됐다.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Fed)는 30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무리하고 기준금리를 1.50~1.75%로 0.25% 인하했다. 전체 위원(10명) 중 8명이 금리 인하에 찬성했으며, 2명(조지·로젠그렌)은 금리 동결 의견을 밝혔다.전문가들은 현재 미국 경제 성장세가 비교적 양호하나 대외 불확실성, 낮은 인플레이션 흐름 등의 이유로 선제적인 대응 차원에서 금리인하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파월 연준 의장은 미국 경제가 상대적 견..

      금융2019-10-31

      뉴스 상세보기
    • 美연준 경기진단 후퇴…"다소 미약한 성장 수준"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미국 경기에 대해 다소 후퇴했다고 진단했다. 연준은 16일(현지시간) 경기동향 보고서 '베이지 북'을 통해 "지난달부터 이달 초까지 미국 경제가 '다소 미약한'(slight-to-moderate) 수준으로 성장했다"고 밝혔다. 지난 6~8월 베이지북에서 미국 경제의 성장세를 '완만한'(modest) 수준으로 평가했던 것보다 경기판단의 수위를 한단계 낮춘 것이다. 베이지북은 12개 연방준비은행 관할지역의 흐름을 ..

      경제·사회2019-10-17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한국은행의 ‘아무것도 하지 않은 죄’

      내일,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국은행 금통위가 열린다. 성장률 2%도 안될 것이라는 경기악화 부담 때문에 또 한은이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금리를 내리면 돈 빌리는 부담이 줄어들어 시중에 돈이 돌아야 하는데 돈이 돌지 않는다. 통화정책의 소위 약발이 먹히지 않는다. 20여년간 지속된 일본식 저금리 불황의 전조가 나타나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통화정책이 먹히지 않는 것은 경기 문제도 있지만 금리 정책의 예측 가능성을 스스로 훼손한 한은 탓도 적지 않다. 금리 정책은 주기성이 뚜렷..

      오피니언2019-10-1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연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연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연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