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빚 못갚는 서민…대부업 연체율 급증

      [앵커]신용등급이 낮은 서민들이 제도권 안에서 돈을 빌릴 수 있는 마지막 방법은 대부업을 이용하는 건데요. 최근 대부업계 연체율이 급증하는 등 부실이 확대되는 모습입니다. 이에 대부업계에서 아예 저신용자 대출 자체를 축소하고 있어 부작용이 우려됩니다. 보도에 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대부업 연체율이 매년 증가세를 거듭하고 있습니다.지난 2016년 4.9%를 기록한 뒤, 2017년 5.8%, 지난해 말 7.3%로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특히 신용 대출의 경우, 대부업체가 채권추심전문회사에 넘기는 연체 채권까지 고려하면 실..

      금융2019-10-18

      뉴스 상세보기
    • “빚 깎아달라”…연체 채무자, 협상요청권 생긴다

      금융당국이 180만명에 달하는 연체 채무자에게 금융사를 대상으로 채무조정 협상을 요청할 수 있는 권한을 주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채권자와 채무자 간 채무조정을 활성화해 과도한 추심 압박을 통한 회수 극대화 추구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취지입니다.새 제도하에서 채권자는 연체채무자의 조정 협상에 응할 의무가 있으며, 협상 기간 동안 추심이 금지됩니다.또 원활한 채무조정 협상 진행을 위해 채무자 편에서 채무조정 협상을 돕는 채무조정서비스업도 신규 도입합니다. 채무조정서비스업은 미국 등 국가에서 이미 일반화된 업종입니다.해당 법안의 목표..

      금융2019-10-08

      뉴스 상세보기
    • 'P2P 금융' 시장 6조원 넘어서…"연체율 상승세"

      개인 간 거래(P2P) 금융시장이 6조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체율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어 법제화에 앞선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26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20개 P2P 금융을 통한 누적대출액은 6월 말 기준 6조2,522억원으로 집계됐다. 2016년 말 6,289억원을 기록한 뒤 2년 반 만에 10배 증가한 것이다. 지난 2017년 말에는 2조3,400억원, 2018년 말에는 4조7,660억원이었다. P2P금융의 연체율도 상승세를 보였다..

      금융2019-09-26

      뉴스 상세보기
    • 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0.04%p 상승…"가계신용대출 연체 ↑"

      지난 7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0.45%로 전월 대비 0.04%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하면 0.11%p 하락했다. 2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7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은 0.45%로 전월말에 0.41%였던 것에 비해 0.04%p 올랐다. 원화대출 연체율은 1개월 이상의 원리금 연체를 기준으로 한다. 7월중 신규연체가 1조4,000억원이 발생하면서 연체채권 정리규모인 7,000억원을 상회해 총 연체채권 잔액도 7,000억원 늘어 총 7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업대출 ..

      금융2019-09-24

      뉴스 상세보기
    • 지난해 카드연체자 1명당 270만원 연체…"부산·남성·40대 많아"

      지난해 카드연체자 1명당 평균 270만원의 카드빚을 연체중인 것으로 나타났다.통계청 통계빅데이터센터가 KCB카드 이용실적을 바탕으로 개인소비 신용실태를 분석한 결과 2018년 말 카드 연체자 1인당 연체금액이 1년 전보다 13.2% 늘어난, 270만원이라고 17일 밝혔다.집계 방식은 지난해 12월 기준 개인카드 연체 총액인 1조원을 카드연체자 수인 38만2,000명으로 나눈 것이다.연체자 수 는 전년보다 1만9,000명 늘어난 38만2,000명으로 이중 남성이 21만3,000명, 여성은 16만9,000명이었다.연체액으로 따지면 ..

      금융2019-06-1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연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연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연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