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오스템임플란트, 부채비율 800%↑·차입금 2140억…재무건전성 ‘빨간불’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오스템임플란트의 부채가 급증하면서 재무건전성이 급속도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3분기 연결기준 오스템임플란트의 부채비율은 848%를 기록했다. 지난 2017년 361.56%, 2018년 459.61%에 이어 3분기 만에 부채비율이 2배 가까이 급증했다. 동종 업계 코스닥 상장사인 덴티움과 디오의 올해 3분기 기준 부채비율은 각각 143.06%, 46.9%를 기록해 오스템임플란트와 큰 차이를 보였다. 부채비율은 기업의 재무 건전성을 평가하는 대..

      증권2019-11-18

      뉴스 상세보기
    • 오스템임플란트, 외국인 대거 이탈에 꼬꾸라진 주가...경영리스크 수면 위로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국내 1위 치과용 임플란트 기업인 오스템임플란트의 주가가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2분기 어닝쇼크와 대규모 세금추징, 오너의 횡령·배임 등 회사 경영진들로부터 촉발된 불확실성이 외국인 지분 대량 매도로까지 이어지며 고점 대비 주가가 반토막 났기 때문이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스템임플란트의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1.55%(650원) 하락한 4만1,3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 7월 3일 고점인 7만8,900원 대비 47.6% 하락했다. 지난달 21일에는 주가가 3만4,000원까지..

      증권2019-11-14

      뉴스 상세보기
    • 삼성증권 “오스템임플란트, 내년에도 고른 성장세”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삼성증권은 6일 오스템임플란트에 대해 3분기 실적이 컨센서스를 상회했고 턴어라운드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 및 목표주가 5만9000원을 유지했다. 김슬 삼성증권 연구원은 “오스템임플란트의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29.6% 증가한 1,478억원, 영업이익은 10.9% 감소한 109억원이나 전분기 대비 개선되며 컨센서스를 27.5% 상회했다”며 “국내 임플란트 시장 성장 둔화에도 불구, 국내 매출 호조세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증권2019-11-06

      뉴스 상세보기
    • 하이투자 “오스템임플란트, 매출 상승에 따른 주가 상승 모멘텀 강화”

      하이투자증권은 18일 오스템임플란트에 대해 “올해부터 매출 상승에 의한 레버리지 효과 본격화로 주가 상승 모멘텀 역시 강화될 수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9만원을 유지했다. 이상헌 연구원은 “그동안 영업 인력을 비롯한 고정비가 대폭 증가되는 상황에서 재고자산평가손실, 대손상각비, 반품충당금 등 일회성 비용까지 발생해 매출 상승에도 불구하고 실적이 저조했다”며 “올해의 경우 일회성 비용이 줄어들어 기저효과가 발생하고, 매출 증가 등 실적 개선도 대폭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무엇..

      증권2019-06-18

      뉴스 상세보기
    • 신한금투 “오스템임플란트, 2분기에 실적 전망치 상회 기대…‘목표가↑’”

      신한금융투자는 14일 오스템임플란트에 대해 “중국, 미국 등 해외 법인의 실적 성장을 고려할 때 올 2분기에 실적 전망치를 상회할 것”이라며 목표가를 기존보다 16.0% 올린 8만7,000원으로 제시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배기달 연구원은 “상반기 이익 증가 폭보다는 낮으나 하반기도 양호한 성장이 전망된다”며 “특히 중국 법인 영업이익률이 지난 2017년 -23.1%에서 작년 -5.1%로 줄어든 데 이어 올해 1분기에는 10.9%로 수익성 개선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2..

      증권2019-06-1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오스템임플란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오스템임플란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