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예스파워테크닉스, 한국전기연구원과 ‘SiC 트렌치 모스펫’ 기술이전 계약 체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열 제어 장비 전문기업 예스티의 자회사인 예스파워테크닉스가 한국전기연구원과 ‘SiC(Silicon Carbide, 탄화규소) 트렌치 모스펫(MOSFET)’ 기술에 대한 총 20억원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예스파워테크닉스가 이전받는 SiC 트렌치 모스펫 기술은 최근 한국전기연구원이 개발한 것으로, 해당기술 개발에 성공한 국가는 일본과 독일에 이어 전 세계에서 3번째이다. SiC 트렌치 모스펫 기술은 웨이퍼에 좁고 깊은 골(트렌..

      증권2021-04-21

      뉴스 상세보기
    • [SEN루머]예스티 자회사 "中 최대 전기차 기업과 전력반도체 공급 논의 중"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예스티 자회사 예스파워테크닉스가 중국 최대 전기차 기업과 실리콘카바이드(SiC) 전력반도체 공급 계약을 논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양사는 제품 개발 및 테스트를 마치고 최종 계약을 위한 조율 단계에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26일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예스파워테크닉스가 중국의 최대 전기차 기업에 대규모 SiC전력반도체 부품 공급을 논의 중에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예스파워테크닉스 관계자는 “다수의 해외 전기차 기업과 제품 공급을 논의 중인 ..

      증권2021-02-26

      뉴스 상세보기
    • 예스티 자회사, 산자부 ‘전기차 시스템 반도체’ 개발사 선정…국내 완성차 업체와 협업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반도체·디스플레이 열제어 장비 전문기업 예스티의 자회사 예스파워테크닉스가 SK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받은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가 육성하는 3대 신산업(BIG3) 중 하나인 전기차 인버터용 시스템반도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품목에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예스파워테크닉스는 대기업의 자금 지원과 함께 정부로부터 R&D 투자 지원까지 더해지면서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차 분야 진출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지난 26일 산자부는 제 6차 소부장 경쟁력강화위원회 회..

      증권2021-02-02

      뉴스 상세보기
    • [SEN루머]예스티, ‘SiC 전력반도체’ 글로벌 완성차 기업과 개발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스닥 상장사 예스티가 자회사 예스파워테크닉스를 통해 ‘SiC(실리콘 카바이드)’ 전력반도체를 글로벌 완성차 기업과 개발을 검토 중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예스티는 조만간 개발 및 테스트를 마치고 해외 유명 완성차에 SiC 전력반도체를 공급한다는 목표다. 전력반도체는 전력을 제어해 배터리 사용 시간을 늘리는 역할을 한다. 이에 전기자동차, 태양광,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모바일 기기 등에서 핵심 부품으로 꼽히고 있다. 배터리 전력 소모를 최소화 시켜줄 수 있는 전력반도체는 향후 전기차..

      증권2021-01-21

      뉴스 상세보기
    • “인공지능의 일상화” CES 폐막…車반도체·P-OLED 관련주 주목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지난 10일(현지시간) 폐막한 세계 최대 가전 정보기술 전시회 ‘CES 2020’의 화두는 ‘AI(인공지능)의 진화’였다. 새로운 IT 기기보다는 AI 기술이 다양한 산업에 얼마나 밀접하게 적용될 수 있는가를 살펴볼 수 있는 자리였다는 것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인공지능이 고도로 일상화된 미래를 가능하도록 뒷받침하는 주된 기술로 자동차 전력 반도체와 P-OLED 등을 꼽았다. 지난 ‘CES 2020’에서 AI의 지능형 IoT로의 고도화는 가전, 의류는 물론 자율주행차, 플라..

      증권2020-01-1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전력반도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전력반도체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