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JP모건 “2020년, 글로벌 채권에 우호적인 환경”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2020년은 글로벌 채권에 우호적인 환경이다.”21일 로몬 마로닐라 JP모간 글로벌채권 아시아총괄 전무이사(managing director)는 ‘2020 글로벌 채권시장 전망’ 간담회에서 “경제가 바닥을 쳤다고는 생각하지만, 반등을 예견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 내년 역시 불확실성이 이어지면서 변동성 높아져 투자자들 입장에서 어려운 시기일 수밖에 없다”면서도 “이러한 환경은 글로벌 채권에는 충분히 매력적인 투자 기회”라고 이같이 밝혔다. 로몬 마로닐라 전무 이사는 우..

      증권2019-11-21

      뉴스 상세보기
    • 우리종합금융, 영화 '나를 찾아줘' 위비크라우드펀딩 성공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우리종합금융(대표이사 조운행)이 지난 19일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위비크라우드’에서 영화 '나를 찾아줘'(감독 김승우)의 증권형 크라우드 펀딩을 성황리에 마감했다고 20일 밝혔다. 영화 '나를 찾아줘'는 배우 이영애의 14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제44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촬영, 조명, 미술, 의상, 분장, 음악에 이르기까지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정상급 제작진이 함께한 웰메이드 작품이라는 설명이다. 이번 크라우드펀딩은 청약 마감 전 이미 목표금액을 초과 달..

      금융2019-11-20

      뉴스 상세보기
    • “자본시장 국제화 위해 국제채 시장 키워야”

      금융투자업계에서 국내 자본시장의 국제화를 위해 국내 국제채 시장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김경민 한국스탠다드차타드증권 이사는 오늘(7일) 금융투자협회 주최로 열린 채권포럼에서 “과거에 비해 외국 기관의 해외채권 투자 유치를 위한 국내 투자자 IR도 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김 이사는 “외국 발행기관 입장에서는 국내 채권시장에서 공모발행을 위한 서류 준비와 공시의무 부담이 높다”며 당국 간 협의를 통한 채권 시장 관련 규제 완화도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오늘 포럼에서 ‘글로벌 채권시장 전망과 ..

      금융2019-11-07

      뉴스 상세보기
    • 기준금리 내려도 시장금리 상승…“큰 하락 없다”

      [앵커]한국은행이 10월 금리 인하를 단행하고 얼마 되지 않아, 같은 달 미 연준도 세번째 금리 인하에 나섰는데요. 그럼에도 국내 채권 시장 금리는 상승세를 지속하는 모습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를 일시적 반등으로 보고 당분간 더 이상의 하락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싱크]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10월 16일 금통위)“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재의 1.50%에서 1.25%로 인하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싱크]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 (10월 30일 FOMC)“올해 세 번..

      금융2019-11-04

      뉴스 상세보기
    • 신한카드, 싱가포르 통화청서 ABS 발행 보조금 3.5억원 지원 받아

      [서울경제TV=고현정 기자] 신한카드가 싱가포르 통화청으로부터 ABS발행 보조금을 지원받아 조달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싱가포르 통화청이 주관하는 ‘채권발행 보조금 지원 프로그램’ 대상기업에 선정돼, 40만 싱가포르 달러(약 3.45억원)를 지원받는다고 4일 밝혔다. ABS(Asset-Backed Securitization, 자산유동화증권)란 카드매출채권을 담보로 유동화 사채를 발행하여 자금을 조달하는 차입방법이다. 이번 ABS 채권 상장을 기념해 싱가포르 거래소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김남준..

      금융2019-11-0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채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채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채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