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저축은행 '취약차주 채무조정', 사업자·중기로 확대…"원금감면 확대"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금융당국이 저축은행 취약·연체 차주들의 체계적인 채무조정을 지원하기 위해 채무조정제도 운영규정을 마련했다고 22일 밝혔다. 가계뿐만 아니라 개인사업자, 중소기업 등으로 사전지원 대상이 확대되고 워크아웃시 원금감면 대상이 되는 채권 한도 등이 커진다. 우선 연체 발생 전 '취약차주 사전 지원' 대상이 가계 뿐 아니라 개인사업자와 중소기업으로 확대된다. 일시적 유동성 문제가 발생한 이나 연체발생 우려자를 대상으로 원리금 상환유예, 상환방법 변경 등을 통해 연체를 미연에 방지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에 금융..

      금융2019-10-22

      뉴스 상세보기
    • 내달 17일 ‘2금융권 DSR’ 업권별 차등 적용

      [앵커]약 보름 뒤부터 은행권에 이어 저축은행과 상호금융 등 2금융권의 가계대출에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DSR이 본격 도입됩니다.모든 대출의 원리금 상환액과 소득을 비교해 일정비율 이하로 억제하는 게 DSR 도입 목적인 만큼, 기존보다 대출 문턱이 한층 높아질 전망입니다. 고현정기자입니다.[기자]다음 달 17일부터 담보대출을 내줄 때 대출 신청자의 모든 빚을 합산해 갚을 능력을 따지는 DSR규제가 제2금융권에도 도입됩니다.저축은행이나 상호금융, 카드사도 은행처럼 금융당국이 설정한 DSR 관리 기준을 준수해야 합니다. 금융위원회..

      금융2019-05-30

      뉴스 상세보기
    • 취약차주 부채 87조… 1년 새 4.1조 증가

      저소득이거나 저신용자인 취약차주 부채 규모가 증가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취약차주 대출은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은 비은행, 신용대출에 쏠려 있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금융안정 상황’을 보면 취약차주 부채는 지난해 말 86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4조1,000억원 증가한 규모다. 취약차주는 다중채무자이면서 ▲ 저소득(하위 30%) 또는 ▲ 저신용(7∼10등급)인 차주를 의미한다.다중채무자이면서 저소득이고 저신용인 차주는 37만8,000명으로 이들의 대출 규모는 12조2,000..

      금융2019-03-2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취약차주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취약차주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취약차주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