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IBK투자 “코스맥스, 추정 EPS 및 시장 전체 밸류 하락 등 고려… 목표가↓”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IBK투자증권은 20일 코스맥스에 대해 “태국과 미국의 연간 순적자 및 기타 영업 외 이슈들을 고려해 추정 EPS를 소폭 하향하고, 주식시장 전체적인 밸류에이션 하락 요인을 반영한다”며 목표가를 기존 13만원에서 11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안지영 연구원은 “올해 한국 시장에서는 홈쇼핑 및 H&B 입점 브랜드와 해외 수출 호조세를 유지할 것이고, 중국 시장에서는 내수 시장 변화로 상해 시장 매출은 감소하겠지만 광저우는 온라인 핵심 내수 기업과의 사업..

      증권2019-11-20

      뉴스 상세보기
    • KB證 “코스맥스, 中 ODM과 기술력 격차 좁혀져 ASP 하락 가능”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KB증권은 14일 코스맥스에 대해 “중국 로컬 ODM 업체들과의 R&D 기술력 격차가 좁혀진 것으로 추정돼 중국에서 ASP 하락 가능성이 존재한다”며 투자의견 중립(Hold), 목표가 8만5,000원을 유지했다. 박신애 연구원은 “△중국 로컬 ODM 업체들과의 기술력 격차 감소 △기존 고객사들의 주문 둔화 △고성장하는 이커머스 기반 잠재 고객에 대한 영업 성과가 아직 나타나지 않는 등의 요인으로 중국 매출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스맥스의 기업가치에..

      증권2019-11-14

      뉴스 상세보기
    • 화장품 수출증가·돌아온 유커, K뷰티 위상 되찾을까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지난 2017년 중국의 한한령 이후 침체됐던 화장품 업계가 화장품 수출 증가와 돌아온 유커 덕에 다시 기지개를 펴는 모양새다. 수년째 주가 하락으로 울상이었던 화장품 관련주들이 실적 기대감으로 연일 강세를 띠고 있어 과거 K뷰티의 위상을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그동안 경쟁심화와 한한령 여파로 화장품 매출이 하락한 가운데 화장품 업계가 고강도 구조조정과 체질개선을 통해 내실을 다져온 만큼 실적 기대감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중국 최대 쇼핑일인 광군제(11일)가 한 주 앞으로..

      증권2019-11-06

      뉴스 상세보기
    • KTB투자 “코스맥스, 4분기부터 상승 모멘텀 주목”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KTB투자증권은 6일 코스맥스에 대해 최근 주요 법인 실적 둔화로 부진한 흐름이 지속됐지만 이번 분기를 끝으로 개선 기대감이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0만원을 유지했다. 배송이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실적은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23% 감소한 101억원을 부진할 것”이라며 “전분기와 마찬가지로 국내와 상해 둔화가 지속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다만 절대적으로 낮은 현재 주가 수준을 감안하면 우려는 이미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배 ..

      증권2019-11-06

      뉴스 상세보기
    • 신영證 “코스맥스, 중국 내 K뷰티 부진… 2020년 상반기 회복 기대”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신영증권은 30일 코스맥스에 대해 “중국 내 K뷰티 부진과 중국 화장품 소비채널 변화를 겪는 과정에서 코스맥스의 실적 역시 영향을 받고 있다”며 목표가를 기존 15만원에서 12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늦어도 2020년 상반기에 중국 상해법인의 완만한 회복이 전망된다”며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신수연 연구원은 “코스맥스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220억원(+2.3% YoY), 100억원(-24.3% YoY)으로 예상된다”며 “3분기 국내 별도법인 매..

      증권2019-10-3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코스맥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코스맥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코스맥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