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코로나19…시장 패닉] “경제충격 강도·기간 예측 불가능”

      [앵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세계 경제도 호흡 곤란에 빠졌습니다. 재택근무와 휴업 등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가 세계적으로 이뤄지면서, 경제 활동 자체가 위축되고 있습니다.질병에서 비롯된 이례적인 경제위기인 만큼 앞으로 이어질 충격의 강도를 예상하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정훈규기자입니다.[기자]코로나19 확산에 이탈이아 세리에A와 스페인 라리가, 잉글랜드 EPL 등 유럽축구 리그들이 경기 중단을 결정하거나 검토에 돌입했습니다. 세계 각국에 팬을 확보한 유럽 축구의 시장규모는 30조원이 훌쩍 넘는 것으로 ..

      경제·사회2020-03-13

      뉴스 상세보기
    • 한은 “주요국 통화정책 등 고려 금리 결정”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한국은행이 코로나19가 주는 경제적 영향과 주요국 통화정책 대응을 살피면서 기준금리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은은 오늘(12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통화신용정책 보고서를 의결한 뒤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보고서에서 “국내 물가상승압력이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기존 방향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코로나19의 확산 정도와 국내외 경제에 미치는 영향, 주요국..

      금융2020-03-12

      뉴스 상세보기
    • 이주열 "통화정책 미국 금리인하 감안…정부와 발맞출 것"

      [서울경제TV=정순영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향후 통화정책 운영 시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하를 감안하겠다"고 말했다.이 총재는 4일 오전 9시에 열린 긴급 간부회의를 마친 후 "앞으로의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시장 안정화 노력을 적극 기울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또 코로나19가 지난주부터 전세계적으로 급속 확산되면서 글로벌 경기상황에 대한 우려가 확산된 점, 주요7개국 총재와 재무장관들이 정책공조를 강화하기로 한 점 등도 정책여건 변화 요인으로 꼽았다.앞서 Fed는 2일 기준금리를 연 1.00~1.2..

      금융2020-03-04

      뉴스 상세보기
    • 한은 내년 통화정책 방향 “완화 기조 유지”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한국은행은 “중기적 시계(視界)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목표 수준(2%)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통화정책의 완화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은은 오늘(27일) 공개한 ‘2020년 통화신용정책 운영 방향’에서 “국내 경제 성장세가 잠재성장률 수준을 밑돌고, 수요 측면에서 물가 상승압력이 약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은은 이어 “완화 정도의 조정 여부는 주요 리스크 요인의 전개와 국내 거시경제 흐름, 금융안정 상황 ..

      금융2019-12-27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한국은행의 ‘아무것도 하지 않은 죄’

      내일,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국은행 금통위가 열린다. 성장률 2%도 안될 것이라는 경기악화 부담 때문에 또 한은이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금리를 내리면 돈 빌리는 부담이 줄어들어 시중에 돈이 돌아야 하는데 돈이 돌지 않는다. 통화정책의 소위 약발이 먹히지 않는다. 20여년간 지속된 일본식 저금리 불황의 전조가 나타나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통화정책이 먹히지 않는 것은 경기 문제도 있지만 금리 정책의 예측 가능성을 스스로 훼손한 한은 탓도 적지 않다. 금리 정책은 주기성이 뚜렷..

      오피니언2019-10-1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통화정책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통화정책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