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중기부·환경부 '맞손', 기업가치 1조 친환경 `그린유니콘` 육성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환경부가 손을 잡고 친환경 기술을 보유하거나 오염물질을 줄여주는 그린 벤처 기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한 지원에 나섰다. 이를 통해 기업가치 1조원을 넘는 친환경 유니콘 기업, 그린 유니콘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밝혔다.중소벤처기업부와 환경부는 서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그린 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공동 지원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26일 맺었다.두 부처는 친환경적인 그린 산업 분야를 우리 경제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범정부 합동으로 수립 중인 '그린뉴딜' 대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환경..

      산업·IT2020-06-26

      뉴스 상세보기
    • 재포장금지 내년 1월로 연기…환경부 "세부지침 재검토"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내달 1일 시행 예정이었던 유통업계의 재포장 금지 규정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자 환경부가 이 제도의 시행을 내년 1월로 연기했다. 현장 의견을 재차 수렴한 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는 방침이다.환경부는 '제품의 포장 재질·포장 방법에 관한 기준 등에 관한 규칙'의 법규 집행을 내년 1월까지 유예한다고 22일 발표했다. 규칙의 시행 시기는 예정대로 다음 달 1일로 하되 법규 집행의 세부 기준이 되는 고시안과 가이드라인 등의 시행을 연기한 것이다. 해당 규칙은 유통 과정에서 제품을 재포장하..

      산업·IT2020-06-22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13배의 미세먼지, 벤츠만 탓할 일인가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2018년 11월,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는 GLC220d와 C200d 등 일부 차량의 배출가스 제어 시스템에서 자체적인 결함을 발견한다. 이후 자발적 시정을 위한 계획서를  환경부에 제출했고, 당국은 리콜 허가를 위한 실태조사에 들어갔다. 이후 1년 6개월 지난 지난 6일. 환경부는 벤츠에 역대 최대 규모인 776억 원의 과징금과 함께 리콜 조치를 지시했다. 그러는 사이 3만7,154대의 ‘문제적 차량’이 많게는 13배의 미세먼지 물질을 뿜으며 국내 도로를 달렸다.  ..

      오피니언2020-05-08

      뉴스 상세보기
    • 벤츠, 환경부 '배기가스 불법조작' 불복 입장…"동의하기 어려워"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가 일부 차량이 배기가스를 불법조작했다는 환경부 발표에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문제가 된 차량에 대해선 자발적 결함시정(리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벤츠코리아는 6일 입장문을 통해 “고객에게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사안에 대한 환경부의 발표에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문제가 제기된 기능을 사용한 데에는 정당한 기술적·법적 근거가 있다”며 “추후 불복 절차를 ..

      산업·IT2020-05-06

      뉴스 상세보기
    • 동원산업 "2022년까지 플라스틱 65.4% 절감"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세계 최대의 원양선단을 보유한 동원산업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적극적인 활동에 나선다.​​동원산업은 26일 매년 전세계적으로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플라스틱 저감화 3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동원산업은 이를 위해 수산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TPO(Total Plastic officer, 토탈 플라스틱 오피서)라는 직책을 신설했으며, 선박별로 플라스틱 관리팀을 구성해 전사적인 플라스틱 절감 운동을 관리 감독할 예정이다. ​플라스틱 저감화..

      산업·IT2020-02-26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환경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환경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