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서울의 신(新)랜드마크 되는 '프리미엄 소형주택' 떠올라

      강남, 광화문, 여의도 등 서울 중심업무지구를 중심으로 10억 원에 육박하는 초소형 주택이 증가세다. 3가구 중 한 가구는 1인 가구일 정도로 혼자 사는 인구가 늘어가는 요즘, 고소득 전문직 비율이 높은 지역 위주로 고가의 초소형 주택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서울 중심가일수록 주택이 들어설 땅 차제가 희소하고 1인 가구 비율이 높아 아파트·오피스텔·도시형생활주택 등 부동산 종류에 따른 선호도 차이보다는 '새 집'이란 메리트 자체가 더 크게 작용한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최근 서울 중심가..

      S경제2020-06-03

      뉴스 상세보기
    • 강서구청 수익형 오피스텔 투자 눈길ㆍㆍ1인 가구 수요 증가

      최근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가 잇따르면서 수익형 부동산 투자로 눈을 돌리는 투자 수요층이 확대되고 있다. 규제 정책 리스크가 존재하는 아파트 투자 대신 꾸준한 임대 수익을 영위할 수 있는 부동산 소액투자를 주목하고 있는데 그 중심에 오피스텔이 자리하고 있다.   오피스텔 투자는 전매 제한, 투기과열지구 등 각종 규제에서 자유롭다는 장점을 갖추고 있다. 아울러 소액으로 투자가 가능하다는 점과 입지에 따라 시세 차익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점이 메리트로 꼽힌다. 특히, 국내 1인 가구 수 증가에 따른 안정적..

      S경제2020-05-15

      뉴스 상세보기
    • “주택 질부터 운영까지 모두 문제”…전문가들 주택공급 우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국토교통부가 내놓은 주택공급 대책에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정부의 주택공급책이 질보다 양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실거주자들의 생활양식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단순히 주택만 공급할 게 아니라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인프라 개선이 수반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임대주택의 경우 “민간 유인책과 인구 구성에 따른 다양한 임대주택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비..

      부동산2020-05-08

      뉴스 상세보기
    • 복층형 오피스텔 'JS496 타워' 이달 중 분양

      이달 신길 뉴타운 재정비 촉진구역에서 'JS496 TOWER'가 전 세대 복층형 및 발코니 특화설계를 탑재한 가운데 본격 분양에 돌입할 예정이다.   시행위탁자 ㈜대상디앤시와 시공사 금화건설㈜이 영등포구 신길동 236번지 외 4필지에서 선보일 예정인 JS496 TOWER는 JS496 타워는 지하 5층~지상 14층 규모의 1.5룸형 오피스텔 106세대, 원룸 44세대, 상가(지하 1층~지상 3층) 34호실로 구성된다.   특히 1~2인 가구에게 최적화된 고품격 소형 오피스텔 106실(전용면적 18?..

      라이프2020-04-09

      뉴스 상세보기
    • 소가족화 현상 ‘뚜렷’…중소형 아파트 거래량 역대 최고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고령인구·1인 가구 증가 등 소가족화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전용 61~85㎡이하 중소형 아파트 거래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4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감정원의 아파트 거래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에서 전용 61~85㎡이하 중소형 평면의 거래량은 총 7만8,691가구로 집계됐다. 지난 2006년 1월(2만8,592가구) 이후 역대 최고치이다.업계 관계자는 “가족구성원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건설사들이 이에 맞춘 평면 설계를 틈새평면으로 공급하고 있다”..

      부동산2020-02-0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1인가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1인가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