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미주이민 120주년 기념, Harry Kim (해리김) 前하와이 카운티 시장 내한

이슈&피플 입력 2022-10-02 08:57:05 수정 2022-10-11 14:59:05 박진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재외동포재단과 인천시의 초청으로 무지개나라의 유산 이진영 감독과 한국 방문

HarryKim(해리김)시장과 이진영 감독

한국계 최초로 미국 시장을 역임한 Harry Kim(해리김) 전 하와이 카운티 시장(빅아일랜드 시장)이 다큐멘터리 영화 ‘무지개 나라의 유산’을 연출한 이진영 감독과 함께 한국을 찾는다.

‘무지개 나라의 유산’은 해리 김 전 시장을 비롯해 하와이 사탕수수농장 이민 후손들의 삶과 지혜를 담은 다큐멘터리 연작으로 제41회 하와이국제영화제, 3회 덴마크국제여성영화제 등 다수의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받으며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진영 감독의 영화에 출연하며 새롭게 조명되고 있는 해리 김 전 시장은 1900년대 초반 사탕수수 노동자로 하와이에 건너갔던 아버지와, 스물다섯에 ‘사진신부’ 신분으로 하와이로 건너간 어머니 슬하 8남매의 막내로 궁핍하게 자랐다.

김 전 시장은 하와이 민방위국 수장으로 20여년에 걸쳐 쌓은 주민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지난 2000년 미국 역사상 한국계 최초로 시장직에 올랐다.

‘무지개 나라의 유산’은 18년 전 하와이로 이민 가 현지 한인방송 앵커와 신문기자 등으로 커리어를 쌓아온 이진영 씨가 시나리오와 연출을 맡은 작품으로 감독 본인이 하와이 한인 이민사를 탐색해가는 여정을 담고 있다.


모든 씬을 하와이 현지에서 촬영한 무지개 나라의 유산은 해리 김 전 시장 외에 한국계 최초로 미주 대법원장 직을 수행했던 로버트문(문대양), 게리 박 작가, 데이지 리 양 전 고려대 교수 등 초창기 이민자의 직계 후손들과의 심층 인터뷰를 통해 이민 선조들의 삶과 지혜를 기록했다이번 재외동포재단과 인천시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해리 김 시장과 이진영 감독은 ‘2022 세계한인회장대회’, 한국이민사박물관 특별전 <그 날의 물결, 제물포로 돌아오다> 개막식 등에 참가한다.

특히 특별전 연계 행사의 일환으로 6일 열리는 ‘무지개 나라의 유산’ 상영회는 시민 초청 행사로, 김 전 시장과 이 감독은 구한 말 제물포 항에서 하와이로 떠나간 한국인들의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한민족 공식이민 120년을 기념하는 한국이민사박물관 특별전 <그 날의 물결, 제물포로 돌아오다> 106일부터 1120일까지 개최되며 ‘무지개 나라의 유산’은 미주 지역의 영상 전시로 관람객을 만난다.

박물관 측은 이 감독이 10일 오후 2, 일일 도슨트로 해당 전시를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상영회 참가 및 도슨트 안내 신청은 한국이민사박물관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박진관 기자nomad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6번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