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아시아문화전당, 27일 ‘안무가 랩 선보임 공연’ 개최

S문화 입력 2021-11-27 10:00:00 정의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젊은 안무가 5인의 아시아적 가치와 담론을 현대적으로 해석해 몸으로 들려주는 실험적인 무대가 27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펼쳐진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아시아문화원은 ‘2021 안무가 랩 쇼케이스’를 오늘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 무대에 올린다. 참여 안무가는 공모를 통해 선발된 박유라, 윤상은, 이세승, 파둥 점판(Padung Jumpan), 허윤경이다.

 

몸과 공연에 대해 탐구를 이어온 박유라는 ‘장면싸움’을 준비했다. 싸움은 상황을, 장면은 극을 대변하는 단어로 설정하고 이를 통해 상황과 극의 차이점에 대해 이야기한다. 


윤상은은 한국에서 유럽의 전통춤인 발레가 어떻게 큰 위상을 차지할 수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을 ‘모든 몸을 위한 발레’ 공연을 통해 말한다. 한국 발레의 비약적인 발전과 한국 발레가 이끄는 미학을 추적하는 한편, 엘리트 예술로 꼽히는 발레 산업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


이세승 안무가가 선보이는 ‘원(願)/WANT’은 춤과 몸짓이 감정의 지표이자 흔적이라는 발상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이를 위해 이세승 안무가는 서예, 부적과 같은 형상화된 정념들이라고 여겨지는 사물들을 안무과정에 적용했다. 


태국의 무용수 파둥 점판(Padung Jumpan)의 ‘마음과 움직임 풀어주기’도 무대에 오른다. 이 작품은 풍물놀이에 스며있는 한국의 토속 문화가 가진 사고방식과 자유로운 움직임을 표현한 것이다.


허윤경은 어딘가, 언젠가 있을 법한 가상의 극장 공간을 상정한 ‘피부와 공간의 극작술 연구-장면1’을 공연한다. 다양한 감각, 기호, 상태, 역할 등의 사이를 통과하며 세계와 만나고자 하는 신체, 그 감각의 역동에 초점을 두는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올해로 3회쨀르 맞이한 ‘아시아무용커뮤니티 안무가 랩’의 결과물을 선보이는 자리로 안무가의 창작 저변을 확대하고 실험적인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편 ‘2021 안무가 랩 쇼케이스’의 보다 자세한 사항은 ACC 누리집과 교류홍보과로 문의하면 확인할 수 있다. /정의준 기자 firstay@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