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퀸즐랜드 주정부, 한국무역대표부 20주년 기념 리셉션 개최

S경제 입력 2021-12-01 08:39:03 정의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 한국무역대표부는 지난 11월 24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한국무역대표부 개소 20주년 기념 리셉션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호주 퀸즐랜드주의 세 번째로 큰 상품 교역 파트너이며, 호주 퀸즐랜드주 역시 한국의 중요한 농식품 공급자다. 특히 한국은 퀸즐랜드주의 주요 쇠고기 수출 시장이며, 퀸즐랜드에서 생산되는 망고, 브로콜리 등 다양한 과채류 및 석탄과 LNG 등 천연자원의 주요 수입국이다. 


또한 한국은 롯데상사의 샌들우드 비육장 투자와 CJ제일제당의 CJ뉴트라콘 등 호주 퀸즐랜드주의 재생에너지, 광물자원, 농식품업 그리고 부동산 개발 등의 부분에서 주목할만한 투자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약 50여명의 업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으며,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대사, 퀸즐랜드주와 자매결연 지역인 경기도 김영준 국제관계대사가 한국과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간의 오랜 관계 및 활동에 대해 인사말을 전했다. 


카메론 딕(Cameron Dick)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 재무·통상 장관은 호주 퀸즐랜드주와 한국 간의 무역 및 투자 부문에서의 전략적 관계를 강조하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한국과 호주 퀸즐랜드주의 진정한 우정과 중요한 무역 및 투자 관계를 뜻깊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20년 동안 우리는 단순히 무역관계 이상의 깊고 의미 있는 연결고리를 만들어 왔으며, 퀸즐랜드가 한국에 무역대표부를 개소한 최초의 호주 주정부였다는 점 또한 관계의 탄탄한 기반이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라이언 프리어(Ryan Freer)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 한국무역대표부 대표는 “한국에서의 20년은 서로간의 가치와 신뢰, 상호 존중에 기반해 파트너쉽을 공고히 해 온 의미 있는  여정이었다”며 “호주 퀸즐랜드주 무역대표부는 한국과의 무역 및 투자 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성장시켜 양국 경제의 가치 증대는 물론 산업 역량의 발전 및 구축을 위해 서로에게 이로운 기회를 창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7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32 하계올림픽 개최 도시로 호주 퀸즐랜드주 주도인 브리즈번 (Brisbane)을 최종 확정했다. 퀸즐랜드주 무역대표부는 2032 하계올림픽의 일환으로 해외 무역 및 투자 프로그램을 이끌 예정이며 이를 통해 투자 및 무역증진의 기회를 전 세계에 선보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호주 퀸즐랜드주 무역대표부는 퀸즐랜드 주정부 산하 글로벌 비즈니스 지원 기관으로 수출기업 지원과 함께 퀸즐랜드주 투자활동에 대한 지원 및 홍보를 담당하고 있다. /정의준 기자 firstay@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