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서울 아파트 거래 최다지역은 ‘노원구’

부동산 입력 2020-07-09 15:30:05 수정 2020-07-10 08:00:09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최근 10년간 서울에서 아파트 거래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노원구로 나타났다. 

 

9일 리얼투데이가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자료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10년간(106~206) 서울시 아파트 거래량은 총 805,605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노원구가 81,189(10.08%)으로 가장 많았고, 강남구 5312(6.25%), 강서구 47,627(5.91%), 강동구 43,621(5.42%), 성북구 42,295(5.25%) 등 순으로 이어졌다. 노원구는 두번째로 거래량이 많은 강남구보다 약 3만건이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원구 아파트 거래량이 가장 많은 이유는 교통환경과 학군 덕인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동북권 대규모 아파트 밀집지역인 노원구 상계동과 중계동은 지하철 4호선, 7호선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노원구는 서울 3대 학군(대치동, 목동, 중계동)으로 불리는 중계동 학군이 형성돼 있다.

 

최근에는 잇따른 개발호재도 잇따르고 있다. 현재 노원구에는 지상 철도가 지하화 되는 4호선 창동역-당고개역 지하화 사업의 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며, 상계역과 왕십리역을 잇는 동북선 경전철이 추진 중이다. 또한 남양주 진접지구까지 이어지는 4호선 연장선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이 계획 중에 있다.

 

거래량이 많은 만큼 아파트 가격도 상승세를 타고 있다. 한국감정원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자료에 따르면 올 들어 6월까지 노원구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은 1.3%로 서울에서 구로구(1.54%) 다음으로 높았다. 같은 기간 서울시 평균 매매가 변동률(0.05%)을 훨씬 웃도는 수치다.

 

지난달에는 처음으로 ‘10억 클럽에 들어간 단지가 나오기도 했다. KB부동산 리브온 자료에 따르면 지난 1996년 준공된 중계동 청구 3전용 84는 지난달 1310300만원(7)에 신고됐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9억원대에서 거래됐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