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車 수출 대수 줄었지만 단가는 높아져…수익성 개선
    올해 들어 승용차 수출 대수가 작년보다 감소했으나 대당 평균단가는 오히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고급차의 수출이 늘어난 덕으로 수출 부진 속에도 수익성 확보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22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현대차, 기아차, 한국지엠, 르노삼성, 쌍용차 등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전체 수출 대수는 57만3,43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 줄었다. 업체별로 보면 르노삼성(12.9%)을 제외하고 현대차(-1.0%), 기아차(-19.3%), 한국GM(-4.9%), 쌍용차(-32.4%)의 수출 물량이 모두 뒷걸음질 쳤다. 이 기간 승용차 누적 수출액은 88억6,595만 달러로 역시 작년보다 6.0% 감소했다. 국내 완성차 업체의 전체 수출 대수는 2012년 316만6,000대로 정점을 기록한 이후 지난해(252만8,000대)까지 5년 연속 줄며 부진에 빠져 있다. 반면 올해 1분기 승용차 평균 수출단가(수출 금액/총수출 대수)는 1만5,500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2.9% 늘었다. 이는 연간 누계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다. 평균 수출단가는 2010년 1만2,000달러를 기록한 뒤로 꾸준히 상승하다 2015년과 2016년에 1만4,200달러로 정체됐고, 작년(1만5,100달러)에 사상 처음으로 1만5천 달러대에 진입했다. 업계에서는 1분기 흐름에 비춰볼 때 올해 수출단가가 또다시 연간 최대치를 경신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반도체 코리아 연합군’ 모바일용 D램 매출 사상 최고치
    스마트폰 등에 사용되는 모바일용 D램 매출이 올해 1분기에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바 ‘반도체 코리아 연합군’으로 불리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기술력 우위를 바탕으로 80%대의 합계 점유율을 유지하면서 글로벌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22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 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전세계 모바일용 D램 시장 매출 규모는 84억3,500만 달러로, 전분기보다 5.3% 증가하며 이전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업체별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각각 47억6,600만 달러, 21억2,2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리며 ‘투톱 체제’를 유지했다. 두 업체의 시장 점유율은 각각 56.5%와 25.2%에 달했다. 미국 마이크론이 14억800만 달러(16.7%)의 매출로 3위에 올랐으며, 대만의 난야와 윈본드가 그 뒤를 이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캐피탈社도 최고금리 인하 소급적용…연 24%이하로
    카드사에 이어 캐피탈사 기존 대출자도 법정 최고금리 인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22일 여신금융협회는 캐피탈사들이 개정 대부업법 시행령 입법예고 이후 대출받았던 차주 일부를 대상으로 연 24% 이하로 금리를 인하한다고 밝혔다. 적용 대상은 2월 8일 기준으로 대출 기간이 절반 이상 지났으며 연체한 적이 없는 차주 또는 지난해 8월 7일 개정 대부업법 시행령 입법예고 이후 연 24% 이상 금리로 신규 대출을 받거나 만기 연장한 차주다. 시행 시기는 이달 말부터이며, 전산개발이 필요한 회사의 경우 개발을 마친 후 금리 인하 혜택을 소급적용한다. 이번 대출금리 인하로 약 14만명이 이자 경감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여신금융협회는 기대했다. 협회는 “법정 최고금리를 기존 고객에 확대 적용하는 것은 법적 의무사항은 아니지만, 포용적 금융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해 인하 별도 신청절차 없이 인하 금리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2월에도 협회 소속 신한, KB국민, 삼성, 현대, 하나, 우리, 롯데 등 7개 신용카드사가 법정 최고이자율 인하를 기존 대출에 소급적용한 바 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국회, 드루킹특검·추경처리…홍문종·염동열 체포안은 부결
‘권고적 가결당론’ 민주도 일부 반대표…방탄국회 논란
민주당 드루킹 특검 반대·한국당은 추경안에 반대표
여야 ‘정부개헌안 24일 처리’ 대립하고 있어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이른바 드루킹 사건 특검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이 오늘(2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홍문종, 염동열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표결에 부쳤으나 찬성표가 재석 과반에 미달하면서 부결됐습니다. 재석 275명 가운데 홍 의원 체포동의안은 129명(46.9%)이, 염 의원 체포동의안은 98명(35.6%)만 각각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재 국회 의석은 더불어민주당 118명, 한국당 113명, 바른미래당 30명 등으로 염 의원의 경우 체포동의안 처리에 야당뿐 아니라 ‘권고적 가결 당론’이 있었던 민주당의 일부 의원도 반대표를 행사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홍문종, 염동열 의원 체포동의안이 부결되면서 제 식구 감싸기, 방탄국회 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회는 체포동의안 표결에 앞서 드루킹 특검과 정부 추경예산안을 각각 의결했습니다.
드루킹 특검에는 민주당에서, 추경안 표결시에는 한국당에서 무더기 반대·기권표가 나오기는 했으나 찬성표가 더 많아 의결되는 데는 영향을 주지 않았습니다.
여기에 민주당이 야당의 반대에도 정부개헌안을 헌법상 의결 시한인 24일에 본회의에서 의결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것도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24일 본회의를 열어 후반기 국회의장단도 선출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야당은 반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 [김대호 박사]
    골디락스와 새해 경제전망
  • [신동국 교수]
    가상이 아닌 가상화폐
  • [기자의 눈]
    괴리율 공시도 ‘무용지물’ 증권사 보고서 바꾸려면
더보기 >
  • 증권
  • 경제
  • 교양
  • 기획
  • 최신 VOD
  • 인기 V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