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리테일, 6월 19일까지 4,000억원 규모 자사주 매입

산업·IT 입력 2019-03-22 11:51:04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랜드리테일이 4,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에 나선다.

이랜드는 "재무적 투자자들의 자금 회수를 위해 올해 6월 19일까지 자사주 매입을 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랜드는 2017년 재무적 투자자들과 4,000억원 규모의 사전기업공개(IPO)를 했고, 이번 자사주 매입이 마무리되면 지분 100%를 갖게 된다.
이랜드는 재무적 투자자의 투자금 회수 방법으로 이랜드리테일 상장을 최우선 방법으로 고려하고 작년부터 상장 절차를 진행해 왔다.
이윤주 이랜드그룹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최근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이랜드리테일이 추진하던 상장이 불확실성 등으로 다소 늦어지게 됐다"며 "이에 투자자들이 기한 내 자금 회수를 할 수 있도록 상장 전에 먼저 자사주 매입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 상황에선 목표 시한을 지키기 어렵고 이에 쫓기다 보면 상장 성과가 기대보다 낮아 재무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랜드그룹은 부채비율을 150% 이하까지 줄여나가는 것은 물론, 자본 건실화 작업과 계열사 독립경영, 투명성 제고를 지속하기로 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