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0%…“사실상 플러스”

경제·사회 입력 2019-11-01 17:05:21 수정 2019-11-04 08:36:4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개월 만에 사실상 오름세로 돌아섰습니다. 물가상승률은 지난 8월 이후 마이너스를 기록했는데요. 경기침체 속에 물가하락을 의미하는 ‘디플레이션’ 우려가 줄어들지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창신기자입니다.
 

[기자]
통계청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10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5.46(2015년=100).
전달과 비교하면 0.2% 올랐지만,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동일한 수치를 기록한 겁니다.

소수점 한 자릿수까지만 따지는 공식 상승률 상으로는 0% 보합이지만, 세부적으로 들여다보면 사실상 오름세로 전환했다는 게 통계청의 설명입니다.
통계청은 “소수점 셋째 자리가 (전년 동기보다) 플러스“라며 ”공식적으론 보합이고 세부적으로 이달 방향은 플러스였다”고 말했습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 0.8%를 기록한 이후 줄곧 0%대를 이어오다가 8월 -0.038%를 기록해 사실상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9월에는 0.4% 하락하며 지난 1965년 통계작성 이래 사상 처음 마이너스 물가를 기록했습니다.

품목성질별로 보면 농·축·수산물 가격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3.8% 하락하며 전체 물가를 0.31%포인트 끌어내렸습니다. 특히 양파와 마늘, 과실 등이 양호한 기상여건으로 생산량이 증가하며 농산물 가격이 7.5% 하락했습니다.

공업 제품은 0.3% 하락했고 전기·수도·가스 가격은 1.5% 올랐습니다.
서비스 품목 가운데서는 집세가 1년 전보다 0.2%, 공공서비스는 1.0% 각각 내렸습니다.

전문가들은 향후 전망에 대해선 부정적인 시각을 나타냈습니다.


[싱크] 김태기 /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
“경제침체가 되면서 정부가 디플레이션에 대한 걱정을 많이 하는데 실상은 개인소비나 기업투자나 수출이 다소 부진하고 반면에 생산능력은 기술에 힘입어 가지고 계속 올라가고 있기 때문에 그만큼의 디플레이션 압력은 커진다고 보입니다.”


서울경제TV 정창신입니다. /csjung@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