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사우디서 가스 프로젝트 계약의향서 접수

부동산 입력 2019-11-25 17:41:40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엔지니어링이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로부터 계약의향서를 접수한 '하위야 우나이자 가스저장 프로젝트' 위치도.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은 25일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회사 아람코(Aramco)로부터 미화 1,000만달러(한화 약 120억원) 규모의 '하위야 우나이자 가스 저장 프로젝트(Hawiyah Unayzah Gas Reservoir Storage Project)'의 초기업무에 대한 계약의향서(LOI)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초기업무가 끝나는 내년 1월 약 19억달러 규모의 EPC(설계·조달·공사) 본계약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Riyadh) 동쪽 260km 지점에 있는 하위야(Hawiyah) 가스전지대에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하루 15억입방피트(ft3)규모의 가스주입시설과 하루 20억입방피트 규모의 가스재생산설비 등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이를 통해 겨울철 유휴 가스를 가스전에 주입해 가스 수요가 많아지는 여름철에 재생산,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수주에서 삼성엔지니어링의 탄탄한 설계 역량을 바탕으로 한 기술경쟁력이 빛을 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FEED(Front-End Engineering Design: 기본설계) 종료 후 EPC 입찰을 진행하는 기존 방식과는 달리, EPC 입찰사들이 초기 과정에서부터 참여하여 발주처와 FEED사에 대안설계(VE: Value Engineering) 제시, 자료 검증 및 적정성 검토 등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삼성엔지니어링의 풍부한 설계 경험과 기술력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의 풍부한 지역 경험과 발주처와의 끈끈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에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03년 사우디아라비아 첫 진출 이후, 30여건·130억 달러 이상의 프로젝트를 수행해왔고, 그 중 절반가량이 아람코 프로젝트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오랜 기간 축적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지 협력사 네트워크와 자원 활용, 발주처와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프로젝트 수행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젝트의 성공적 수행을 견인해 사우디 강자로서의 입지를 더욱 다지고 중동에서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