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비상경영체제 재검토…현금 확보해 미래 투자”

산업·IT 입력 2020-04-06 11:52:14 수정 2020-04-06 11:56:32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사진=LG화학]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6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투자, 비용 지출 등 올해의 계획들을 다시 챙겨 볼 때”라며, “변화된 상황에 맞게 비상경영체제를 재검토하자”고 강조했다.


신학철 부회장은 이날 사내 메시지를 통해 “위기가 오면 글로벌 기업들이 가장 중요시하는 일은 바로 현금 확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금융위기가 본격화되던 2008년 4분기 애플은 256억 달러의 현금 유동성을 확보했다”면서 “위기는 다시 돌아오고 있으며, 그것을 성공적으로 극복하는 기업은 역시 현금을 보유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 부회장이 현금 확보를 강조한 이유는 경기 위축으로 투자금을 구하기 힘들어지는 등 코로나19 사태로 미래에 대한 투자 계획이 영향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신 부회장은 “우리가 비상경영체제를 시행하는 것은 미래를 당겨쓰기 위함이 아니다”라며 “우리의 전략을 실행하기 위한 투자 등 꼭 해야 할 일은 계획대로 추진하자”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선도기업들의 현재 경쟁력은 어떤 위기 상황에서도 미래에 대한 투자를 게을리하지 않은 과실”이라며, “버티는 힘이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신 부회장은 임직원에게 “70년 이상 우리는 수많은 위기를 극복하며 실력을 키워왔다”며 “이번 위기도 생존을 넘어 우리의 능력을 더 알리는 기회로 삼자”고 당부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