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데이터’ 사업 116개사 진출 희망…카카오·토스 등 포함

금융 입력 2020-06-03 14:49:20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SBI 등 저축은행 4곳도 포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마이데이터사업에 네이버와 카카오, 토스 등이 사업 진출을 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마이데이터(금융 분야 본인신용정보관리업) 허가 사전 수요조사를 진행한 결과 116개사가 허가를 희망했다고 3일 밝혔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금융사 55개사(47.4%) 핀테크 기업 20개사(17.2%) 비금융사 41개사(35.3%) 등이었다. 금융사뿐 아니라 정보기술(IT) 회사, 통신, 유통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허가 수요가 나타났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대부분의 주요 시중은행과 카드사, 보험사, 금융투자사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SBI·웰컴·유진저축은행 등 저축은행 4곳과 네이버, 카카오, 토스 등도 사업에 관심을 나타냈다.

[사진=금융위원회]

마이데이터 산업은 은행이나 카드, 보험, 통신사 등에 흩어진 금융거래 정보 등을 일괄 수집해 해당 금융소비자가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이를 토대로 맞춤형 상품 추천, 금융상품 자문 등 수익을 창출하는 모델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마이데이터 산업의 법적 근거를 규정한 개정 신용정보법이 시행되는 오는 85일 이후 허가 절차를 신속히 진행하기 위해 사전 수요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다음 달까지 수요조사를 기반으로 마이데이터 예비 컨설팅을 진행한다. 수요조사에 참여를 희망한 기업이 많은 만큼 수요조사서를 성실하게 작성한 기업들부터 컨설팅을 우선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금융위는 오는 30일 마이데이터 도입에 앞서 예상 서비스와 방향, 전망 등을 다방면으로 논의하는 포럼도 개최할 계획이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