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중대형 상가 투자수익률 1.3%…11년만에 최저

부동산 입력 2020-06-17 09:58:2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왕십리역 인근 상권 전경.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코로나19 확산, 내수경기 침체 등으로 상가시장이 침체된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실제 올해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지난 분기보다 증가했으며 서울 상가 공실률 또한 증가했다. 이러한 침체된 분위기 속에 올해 1분기 상가 투자수익률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201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평균 투자 수익률은 1.31%를 기록했다. 이는 2009(0.18%) 이후 1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익률이다.

 

뿐만 아니라 1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평균 투자 수익률은 20181.72%를 시작으로 20191.5%, 20201.31%까지 2년 연속 감소했다.

 

수도권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도 감소했다. 올해 서울 중대형 상가 평균 투자 수익률은 1.71%로 지난해 동분기 1.73% 대비 0.02%포인트 감소했으며 경기도 1분기 중대형 상가 평균 투자 수익률은 1.62%로 지난해 동분기 1.68% 대비 0.06%포인트 감소했다.

 

인천은 수도권 중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올해 1분기 인천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은 1.44%로 지난해 동분기 1.91% 대비 0.47%포인트 감소했다.

 

지방 광역시 사정도 다르지 않았다. 올해 1분기 부산을 포함한 지방 5대 광역시 중대형 상가 평균 투자 수익률은 지난해 동분기 대비 감소했다.

 

지방 광역시 중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이 지난해 동분기 대비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은 부산으로 조사됐다. 부산 1분기 투자 수익률은 지난해 동분기 1.75% 대비 0.71%포인트 감소한 1.04%로 나타났다. 이어 광주(-0.66%P), 울산(-0.57%P), 대구, 대전(-0.25%P) 등의 지역 순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내수경기 침체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이 현재까지도 진행돼 전체적인 상권의 침체된 분위기를 보이고 있어 1분기 상가 투자 수익률도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공실이 늘어나면서 임대 소득이 감소한 것이 투자 수익률을 감소시킨 요소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 연구원은 바이러스 확산과 이커머스 시장 이용의 증가로 상권의 침체기는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보이며 특정 유망 상권 내 상가를 제외한 상가 투자 수익률은 반등할 여력이 크지 않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