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신탁운용, ‘한국투자룩셈부르크코어오피스부동산펀드’ 출시

증권 입력 2019-06-19 09:24:28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유럽 금융의 중심지인 룩셈부르크에 위치한 신축 오피스 빌딩에 투자하는 ‘한국투자룩셈부르크코어오피스부동산투자신탁(파생형)’(이하 한국투자룩셈부르크코어오피스부동산펀드)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한국투자룩셈부르크코어오피스부동산펀드’는 6년 동안 중도환매가 불가능한 폐쇄형 펀드로 19일부터 24일 월요일까지 4일간 판매한다. KB국민은행, BNK부산은행, BNK경남은행, DB금융투자를 통해 가입할 수 있으며 모집 규모는 약 1,385억원(17일 환율 1330원/1유로 기준)이다. 


‘한국투자룩셈부르크코어오피스부동산펀드’는 룩셈부르크의 끌로쉬도르(Cloche d’Or)에 위치한 신축 오피스 빌딩에 약 91% 지분으로 투자한다. 현지 공모펀드 운용사인 라 프랑세즈(La Francaise)가 약 9% 수준으로 공동투자하며 현지법인(SPC) 등을 관리한다. 끌로쉬도르는 도심지 초과수요로 기획된 룩셈부르크 정부 주도의 마스터플랜 핵심지역으로 벨기에, 독일 및 프랑스 통근로에 인접해 있는 개발 복합지구다. 룩셈부르크의 고용인구는 약 41만명으로 그 중 외국인 통근자는 약 19만명에 달한다.


해당 건물은 오는 2034년 1월 말까지 딜로이트 제네럴 서비스(Deloitte General Services)가 100% 임차하고 있어 안정적인 배당 수익이 가능하다. 딜로이트 제네럴 서비스의 모회사인 딜로이트 룩셈부르크 본사 통합사옥으로 사용 중이다. 딜로이트는 글로벌 4대 회계법인 중 하나로 회계감사·컨설팅·재무자문 등의 전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또한 매년 소비자 물가지수(CPI)에 따라 임대료가 인상돼 배당 수익 상승도 기대할 수 있다. 최근 5년간 연평균 소비자 물가지수 상승률은 1.93% 수준이다.


한국투자신탁운용 관계자는 “룩셈부르크는 전세계 유일한 1인당 국민소득 10만 달러 국가로, 국가 신용 최고 등급 AAA에 해당하는 투자 안정성이 매우 높은 시장”이라며 “룩셈부르크의 오피스 거래 규모는 지난 2012년 이후 6년 연속 증가했으며 작년에는 금융위기 이후 최대치를 달성하는 등 풍부한 투자 수요로 지속적인 자산 가치 상승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