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

부동산 입력 2019-06-26 11:18:32 수정 2019-06-26 16:09:06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들이 지난 25일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노후주택에서 도배할 벽지에 풀을 바르고 있다. /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지난 25일 서울시 성북구에 위치한 노후주택을 보수하는 희망의 집 고치기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진행된 이번 봉사활동에는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40명이 참여했으며 주택 노후로 거주에 어려움을 겪지만 직접 보수하기 어려운 가정을 방문하여 도배, 장판 및 싱크대 교체, 단열작업 등의 활동을 펼쳤다.

 

지난해 전통시장, 유기견 보호소, 소방관 휴게시설 환경개선활동 등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한 바 있는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는 올해 희망의 집 고치기에 이어 하반기에 우체국 집배원 휴게시설 개선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건설업 특성을 살려 노후 사회복지시설 리모델링, 담장 개보수, 배수로 보완공사, 소외계층 노후주택 개보수 등 인프라 개선공사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임직원들은 매달 급여에서 1,000원 미만의 동전을 모아 임직원 동전모아 사랑실천하기기금을 마련하여 이웃들에게 작은 손길을 전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사회공헌 활동을 올해는 전년대비 60% 이상 확대 실시할 계획이며 희망의 집 고치기는 총 여섯 차례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인프라 개선공사 외에도 복지시설 방문 봉사, 무료급식 봉사, 임직원 가족 참여 봉사활동, 김장 나눔 등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여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전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