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계 찬바람에…활개치는 불법 사금융

금융 입력 2019-07-01 15:25:16 수정 2019-07-01 19:27:51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

[앵커]

정부가 법정 최고 금리를 인하하면서 서민에게 고리 장사를 하고 있는 대부업 시장이 쪼그라들고 있습니다. 하지만 마냥 좋아할 일이 아니라고 합니다. 대부업 시장이 줄어들면서 불법 사금융 시장이 활개를 치고 있습니다. 이아라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국내 대부업 1위 업체 ‘산와대부’
지난해부터 지점 몇 개를 하나로 통합시키며 규모를 줄이더니, 올해 3월에는 대구와 구미 지점을 폐점했습니다.
3월 1일부터는 신규대출도 중단됐습니다.

기존 대출 고객분만 소화하고 새 고객을 받지 않겠다는 것, 사실상 대출 영업을 접겠다는 겁니다.
 

대부업계 관계자들은 “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대부업체 입장에서, 24% 법정 최고금리를 맞추면 역마진까지 감수해야 한다”고 하소연합니다.


은행보다 대출 상환율이 낮은 고객을 대상으로 영업하는 대부업체들.
신용등급이 낮은 고객, 즉 돌려받지 못할 수도 있는 돈을 대출해주는 대신 높은 금리를 매겨 손실을 메꿨는데 현행 24% 최고금리로 대출해줘서는 회사 운영이 어렵다는 겁니다.

실제로 신용대출 취급사 중 자본금이 1억원 이상 되는 대부업체는 지난해 69개사로, 2016년 101개사에서 2년 만에 32개사가 사라졌습니다.


대부업체의 대출잔액도 줄고 있습니다.
오늘 금융당국이 발표한 ‘2018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부업자의 대출잔액은 지난해 말 약 17조 3,000억원.
6개월 전보다 1,000억 가까이 줄었습니다.


반대로 불법 사금융 시장은 활황입니다.
금융감독원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에 신고된 미등록대부업체는 지난해 3,000건.
3년 새 2배 넘게 급증한 수치인데, 신고가 되지 않은 업체까지 감안 하면 증가 폭은 훨씬 클 것으로 업계는 파악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서민금융원에 따르면, 지난해 금융사를 찾은 20대 절반은 대출 거절을 받았는데 이 중 10% 가까이는 결국 불법 업체를 통해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가 선심쓰듯 최고 금리를 낮추는 사이에 대부업체에서도 돈을 못빌리게 된 서민들이 불법 사금융업체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이아라입니다. /ara@sedaily.com
 

[영상편집 김담희]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