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45년만에 해외판매 9,000만대 돌파

산업·IT 입력 2019-07-29 08:42:54 수정 2019-07-29 09:53:2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기아차 로고/사진제공=서울경제DB

현대·기아자동차가 45년만에 해외에서 9,000만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말까지 집계한 누적 해외판매 실적은 현대차 5,877만7,223대, 기아차 3,141만2,417대로 총 9,018만9640대에 이른다고 29일 밝혔다.이는 기아차가 1975년 카타르에 브리사 픽업 10대를 수출한 이후 약 45년 만에 달성한 기록이다. 전장이 4.9m인 중형 승용차 쏘나타 기준으로 9,000만대를 일렬로 세우면 44만1000㎞로 지구 둘레를 11번 돌 수 있고, 지구에서 달까지(38만㎞) 세우고 남는다고 현대기아차는 밝혔다.
 

우선, 해외시장에 판매된 9000만여대는 국내와 해외 공장에서 각각 절반 정도를 생산했다. 국내 공장에서 생산돼 수출된 물량은 4546만대(현대차 2641만대, 기아차 1905만대)이며 해외 공장에서 현지 생산으로 판매된 실적은 4472만대(현대차 3236만대, 기아차 1236만대)다. 현대차가 1997년 터키 이즈미트에 공장을 준공한 것을 시작으로 해외판매가 급성장했다. 현재 현대·기아차는 최근 완공된 기아차 인도 아난타푸르 공장을 포함해 해외 13개 지역에서 완성차 공장 20개를 운영하고 있다. 양사의 누적 해외판매는 2001년 1000만대 돌파 이후 2009년 3000만대, 2013년 5000만대에 이어 올해 상반기 9000만대를 달성하는 등 빠르게 해외 시장을 개척해 나가게 됐다고 현대기아차는 밝혔다.
 

차종별로는 ‘2013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된 현대차 아반떼(해외 판매명 엘란트라)가 중국 전략형 모델을 포함해 1023만8,452대로 가장 많았다. 소형 승용인 엑센트(중국·러시아 전략형 모델 포함)가 866만4269대,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투싼이 552만6504대로 2, 3위를 차지했다. 기아차 중에서는 소형 승용 프라이드(중국·러시아 전략형 모델 포함)가 549만2,124대로 가장 많았고 전체 4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현대차 쏘나타(514만9,000대), 기아차 스포티지(495만5,000대), 현대차 싼타페(374만대), 기아차 쏘렌토(252만6,000대) 등이 뒤를 이었다. 현대·기아차는 팰리세이드와 텔루라이드를 비롯해 베뉴, 셀토스 등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SUV 모델을 추가했고, 신형 쏘나타의 해외 판매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신차 효과가 해외시장에서도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연간 해외시장 판매량이 600만대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르면 내년 말에는 누적 판매 1억대를 달성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