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하철 9호선 ‘6량 통일’…혼잡 개선 기대

경제·사회 입력 2019-11-04 10:00:0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시]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서울시는 지하철 9호선의 전동차 편성이 6량으로 통일됐다고 4일 밝혔다. 이전에는 4·6량 전동차가 섞여 있어 수용 인원이 적었고, 승객이 승차 위치를 확인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서울시는 9호선의 편성도 하루 37편에서 이달 말부터 40편으로 늘릴 예정이다. 9호선 모든 열차가 6량으로 투입되는 데 이어 증편도 이뤄지면 첨두시간(오전 79)의 급행열차 혼잡도는 156%에서 137%, 일반열차 혼잡도는 107%에서 71%로 각각 감소할 전망이다.

 

서울시는 지난 20159호선 2단계(신논현역종합운동장역) 개통 시부터 문제로 지적됐던 높은 혼잡도를 줄이기 증차계획을 수립·시행해 왔다. 2017년 말부터는 6량 급행열차를 투입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