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워치·페이워치' 엠마우스, 8억원 규모 프리 시리즈 A 투자 유치

금융 입력 2019-11-21 09:24:41 수정 2019-11-22 09:36:07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엠마우스]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핀테크 스타트업 ‘알바워치’와 ‘페이워치’의 운영사인 엠마우스(대표 최천욱, 김휘준)가 씨티케이인베스트먼트, 비티씨인베스트먼트, 원앤파트너스 등으로부터 8억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엠마우스는 2018년 2월 설립된 핀테크 스타트업으로 모바일앱 ‘알바워치’와 ‘페이워치’를 통해 GPS 정보를 기반으로 출퇴근을 인증하고 근무시간을 기록하면, 이를 마일리지로 적립해 현금으로 찾아 쓰는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표준계약서를 1분 만에 작성하여 체결할 수 있는 서비스뿐만 아니라, 실시간 급여 정산 및 출퇴근 인증과 등록, 보관할 수 있는 기술을 가지고 있다.


이번 프리 시리즈A 투자에 참여한 씨티케이인베스트먼트의 김태형 이사는 “그동안 우리 사회는 고용의 질 향상 등 노동 문제 해결을 위한 고민이 계속되어 왔지만, 심화되는 금융 소외에 대한 이렇다 할 대안이 없었다”며 “엠마우스가 보유한 핀테크 기술력을 바탕으로 근로자와 고용주의 급여 분쟁 및 근로 여건과 급여의 구조적 문제를 해소하고 이를 통한 사회적 가치 또한 증명해 보일 것”이라 말했다.
 
이에 최천욱 엠마우스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로 근로자와 고용주가 모두 상생할 수 있는 서비스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게 되었다”며 “2020년 ‘알바워치’와 ‘페이워치’의 출시를 시작으로 향후에는 구인, 구직 매칭 플랫폼으로 진화해 경쟁력을 더할 임팩트 핀테크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엠마우스는 최근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사업자에도 선정되어 금융 소외자를 위한 포용적 금융 서비스와 핀테크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