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부터 보험금까지…‘잠자는 내 돈’ 찾는 법은

재태크 입력 2020-02-10 15:13:44 수정 2020-02-20 15:34:45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최근 자신도 모르게 방치된 예금, 보험금 등 금융자산에 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융권과 함께 숨은 금융자산 찾기캠페인을 진행한 결과 모두 162만명이 약 14,000억원을 찾아간 것으로 집계됐다. 캠페인은 지난해 11월 둘째 주부터 6주간 이뤄졌다. 법규상 소멸시효가 완성된 휴면 금융재산과 장기(3년 이상) 미거래 금융재산이 대상이다.

 

유형별로는 보험금이 9,247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적금(3,013억원), 휴면성 증권(1,054억원), 미수령 주식(574억원) 등 순이었다.

 

우선 금융 소비자는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fine.fss.or.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숨은 금융자산을 미리 조회한 뒤 환급을 신청하는 게 편리하다. 파인에서는 모든 금융권의 휴면 금융자산과 장기 미거래 금융재산(계좌통합관리서비스)을 조회할 수 있다.

 

또 은행연합회의 휴면계좌통합조회시스템’(sleepmoney.or.kr), 금융투자협회의 휴면성증권계좌조회시스템’(kofia.or.kr), 한국예탁결제원 홈페이지(ksd.or.kr), 금융결제원 계좌통합관리서비스’(accountinfo.or.kr)에서도 숨은 자산을 찾아볼 수 있다.

 

보험 소비자는 생명·손해보험협회의 내보험 찾아줌’(cont.insure.or.kr)에서 모든 숨은 보험금을 조회하고, 온라인으로 곧바로 청구할 수 있다. 저축은행은 저축은행중앙회 휴면예금조회사이트(sleepmoney.fsb.or.kr)에서, 상호금융은 각 상호금융중앙회 인터넷뱅킹 시스템에서 조회 가능하다.

 

금감원은 이번에 찾아간 14,000억원은 최근 4년간 찾아간 휴면 금융재산 규모(23,000억원)60%에 달하는 수준으로 단일 캠페인 실적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덧붙였다.

 

금감원과 금융권은 올해 상반기에 카드포인트를 포함해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다시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해 6월 말 기준 고객이 사용하지 않고 남은 카드포인트는 약 23,000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