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포레나 천안 두정’ 단지내 상가 3월 분양

부동산 입력 2020-02-18 09:38:26 수정 2020-02-18 09:38:5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에 조성되는 '포레나 천안 두정' 단지내 상업시설 조감도. [사진=한화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화건설은 오는 3월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에 조성되는 대단지 아파트 포레나 천안 두정의 단지 내 상가를 분양한다고 18일 밝혔다. 상가가 조성되는 포레나 천안 두정은 천안의 신흥 주거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는 두정지구에 조성되는 총 1,067세대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다. 두정지구 내 유일한 1,000가구 이상 단일 브랜드 아파트다. 지난해 분양 당시에는 3개월 만에 완판을 기록한 바 있다. 

 

포레나 천안 두정 상가는 입주민 및 외부 보행자에게 노출도가 좋은 주출입구와 부출입구 주변에 1개동(지하 2~지상 1)씩 위치하고 있다. 상가는 임대인과 임차인 모두에게 선호도가 높은 스트리트형 상가로 배치된다. 스트리트형 상가는 저층 상가가 보도를 따라 일렬로 이어져 있어 개방감이 높은 만큼, 유동인구 유입이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소비자 동선에 맞춘 차별화된 MD구성도 계획된다. 도로와 맞닿은 1층 레벨은 소비자의 집객 및 접근성을 극대화한 생활편의시설, 세탁소, 은행 등을 구성할 예정이며, 2층 레벨은 목적성과 체류성이 높은 대형 F&B, 병원, 학원 등을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포레나 천안 두정 상가는 풍부한 배후수요도 갖출 전망이다. 1,067세대 단지 내 고정수요와 더불어 주변에 자리한 ‘e편한세상 두정3·4’, ‘천안두정역 푸르지오8,000여 세대의 주거수요도 흡수가 가능하다.

 

이밖에 상가는 미래가치도 풍부하다는 평가다. 상가가 조성되는 천안 두정지구는 현재 일반공업지역에서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토지이용계획이 변경되면서 대규모 주거타운으로 개발되고 있는 곳이다. 이들 사업이 완료되면 일대는 천안시를 대표하는 주거중심지이자, 새로운 주거 중심상권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때문에 이와 연계된 안정적인 상권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감이 높다.

 

송희용 한화건설 분양소장은 포레나 천안 두정 단지 내 상가는 천안의 신흥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는 두정지구의 관문입지에 들어서는 스트리트형 상가로, 대규모 배후수요와 유동인구를 그대로 흡수할 수 있는 만큼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레나 천안 두정 상가의 분양은 내정가 이상 최고 금액을 입찰한 사람이 낙찰 받는 방식인 실별 '내정가 공개 경쟁입찰'로 진행될 예정이다. 상가 입찰은 3월 초 모델하우스 현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포레나 천안 두정 단지 내 상가의 모델하우스는 천안시 서북구 성정동 1426번지(신라스테이 천안 인근)에 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