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번 도용’ 우리銀 “우리 잘못, 피해 4만건 맞다” 인정

금융 입력 2020-02-19 16:20:59 수정 2020-02-19 17:56:51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금감원과 공방 논란 일자 “총 4만여건이 도용” 입장 바꿔

도용 미이용 스마트뱅킹 어플 통해 피해 통보 맞나 논란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순영기자] 비활성화 고객의 스마트뱅킹 비밀번호 도용 건수를 두고 금융감독원과 진실공방을 벌였던 우리은행이 ‘우리 잘못이 맞다’고 인정했다.


우리은행은 비번 도용 건수와 관련해 “총 건수는 금감원 측이 당초 밝혔던 4만여건이 맞다”며 “우리는 금융당국과 공방을 벌일 상황이 아니다”라고 18일 밝혔다. 우리은행 직원 300여명은 지난 2018년 1월부터 8월까지 총 4만여건에 달하는 스마트뱅킹 미이용 고객들의 임시 비밀번호를 임의로 변경해 영업 실적을 올리다 은행 자체 감사를 통해 적발됐다. 우리은행이 2018년 1월부터 스마트뱅킹 장기 미이용 고객의 재이용 실적을 영업팀 핵심성과지표(KPI)의 세부 항목으로 포함시켰기 때문이다.


우리은행은 그해 7월 동일한 IP에서 다수의 ID로 스마트뱅킹에 접속하려다 실패했던 패턴을 검출하고 조사를 벌인 결과 5월부터 7월까지의 부정 비번 도용 건수 2만3,000여건을 적발했다. 은행 측이 경영실태평가 자료에 해당 내용을 첨부해 제출하자 금감원은 1월부터 8월까지의 전수조사를 요청해왔고, 검사 결과 우리은행은 총 4만여건의 도용 사례를 적발해냈다.


최초 보고에서 1만7,000여건을 누락한 이유에 대해 우리은행 측은 “2018년 5월 차세대 전산시스템을 도입하면서 5월부터 7월까지의 자료를 먼저 보고하고, 시스템 도입 이전 자료들을 추출하는데 물리적인 시간이 걸려 2차로 보고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우리은행은 고객 비밀번호 도용 의혹이 불거지자 금감원 측의 ‘4만여건’ 주장을 정면 반박하며 “2만3,000여건이 도용됐으며 나머지 1만7,000여건은 의심 정황만 있을 뿐”이라고 주장해왔다. 


도용건과 의심건을 구분하는 기준에 대해 자세한 답변을 회피해왔던 우리은행 측은 금감원이 해당 건의 기관 제재 심의를 결정하고 행안부, 검찰 측에 수사를 의뢰하고 나서자 “총 4만여건이 도용된 것이 맞다”고 입장을 바꾼 것이다. 이에 대해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린 보고를 했고 금감원은 4만건을 적발했다고 하니 공방할 것 없이 우리가 잘못한 것이 맞다”며 “조사를 통해 부정이 밝혀지면 처벌을 받고 고칠 부분은 고치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총 4만여건의 스마트뱅킹 비번을 도용당한 피해 고객들에게는 조만간 금감원의 제재 수위가 결정되면 피해 사실을 통보할 계획이다. 다만 통보 방법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이에 대해 우리은행 측은 스마트뱅킹 어플을 통한 공지 방법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은행 측은 “법률검토를 거친 후 금감원의 제재심 결과가 나오면 해당 고객들에게 통보할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며 “예를 들어 비슷한 사례의 모 은행의 경우 해당 고객이 어플에 접속하면 알림 메시지를 띄워 공지한 사례도 있어 함께 고민 중이다”라고 전했다.


우리은행은 스마트뱅킹 어플을 통해 해당고객에게 피해 사실을 통지하고 있다.  일각에선 직원들이 도용한 미이용 스마트뱅킹 어플을 통해 피해 사실을 통보하는 방법이 얼마나 효과적일지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피해 고객 대다수가 사용하지 않던 스마트뱅킹 비번이 도용당했다는 공지를 확인하기 어려울 것이 자명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우리은행이 ‘고객의 피해가 없었다’는 논리로 도용 사태에 대한 책임 회피에 급급할 것이 아니라 피해 고객들에게 보다 실효성 있는 통지 방법을 강구해 철저한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책임있는 시스템개선과 고객 보호 의지만이 DLF 사태에 비번도용까지 얽혀있는 우리은행의 내부통제 기능이 제대로 기능을 발휘하고 있다는 증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