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 강화위한 산학연 ‘AI One Team’ 스타트

산업·IT 입력 2020-02-20 18:12:31 수정 2020-02-20 21:25:31 전혁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KT가 우리나라 AI 역량 강화를 위한 산학연 협력체계 구축에 나섰다는 소식입니다. 보도에 전혁수 기자입니다.


[기자]

KT가 20일 대전 카이스트 본관 1층 회의실에서 현대중공업지주, 카이스트,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대한민국 인공지능(AI) 1등 국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이른바 ‘AI One Team’입니다.


지난해 12월 정부는 ‘IT 강국 넘어 AI 강국으로’라는 비전을 설정하고 AI 기술개발과 생태계 구축을 위한 추진과제를 제시한 바 있습니다.

이번 MOU 체결은 정부의 AI 국가전략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산학연이 함께 협업해 구체적 계획을 수립하고 실행력을 담보하는 협력체계를 마련하는 첫걸음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전홍범 KT AI/DX 부문장]

“학계와 연구소와는 AI 공동연구를 통한 성과를 내는 동시에 실무형 인재를 양성하고 산업 대표 기업과는 AI 적용 사례를 만들어 대한민국의 AI 오픈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기자]

KT는 AI 산업을 일으키는 핵심을 ‘인재’로 보고 있습니다. 카이스트, 한양대, ETRI와 함께 중소기업, 벤처, 학생들을 위한 ‘AI 교육플랫폼’을 공동 구축하고, ‘산업 실무형 AI 교육 과정’을 개설해 각 산업 영역 기술인력 양성에 나섭니다.


또한 ‘AI 인재 플랫폼’을 구축해 산업에서 원하는 역량을 갖춘 인재들이 그들을 필요로 하는 기업과 연결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입니다.


KT는 산업현장에 AI 기술을 접목하는 사례, 이른바 ‘AI+X’ 발굴·확산에도 나섭니다.

AI One Team에 인더스트리 대표기업으로 참여한 현대중공업지주는 관련 산업의 적용 노하우와 기술을 중소·중견·벤처기업들과 공유할 방침입니다.


중소·스타트업에 대한 AI 핵심기술 공유도 계획하고 있습니다. KT를 비롯한 AI One Team에 참여하는 기관에서 개발한 AI 핵심 기술을 오픈소스화 해 공유하고, 데이터와 사례를 지속 축적해 산업계에서 지속적으로 활용되도록 하는 공동 연구도 추진합니다.


AI One Team 참여기관 간 협력을 총괄할 ‘얼라이언스 사무국’은 KT 내에 설치·운영될 예정입니다.

KT는 한국 AI 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파이프라인을 만들고 AI가 산업 전반에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서울경제TV 전혁수입니다. /wjsgurt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전혁수 기자 경제산업팀

wjsgurtn@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