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에 '집콕'…온라인쇼핑 25% 급증

산업·IT 입력 2020-04-03 16:50:40 수정 2020-04-03 16:59:00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농·축·수산물 104%↑·음식서비스 82%↑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코로나19 사태에 이른바 '집콕족'이 늘면서 2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25% 가까이 급증했다. 외식을 줄이고 집에서 식사를 하면서 농·축·수산물, 음식 관련 온라인쇼핑 거래가 크게 늘어난 반면 외부 활동 자제로 문화·레저·여행·교통 서비스 거래는 급감했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2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지난 2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전년비 24.5%나 늘어난 11조9,61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018년 10월(30.7%) 이후 16개월 만에 최대 증가율이다. 전체 소매판매액 중에서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도 27.7%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22.1%), 올해 1월(22.9%)과 비교해 5%포인트 정도 상승한 수치다.


이는 소비자들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외출이나 외식을 자제하는 대신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소비를 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신선식품, 간편조리식, 배달음식 등의 거래가 늘면서 농·축·수산물은 103.7%, 음식 서비스는 82.2%, 음·식료품은 71.0% 늘었다. 세정제, 휴지, 세제 등 생활용품의 온라인 거래도 52.8% 증가했으며 가전 렌탈, 방역서비스가 포함된 '기타서비스' 상품군 거래도 161.0% 증가했다.

반면 외부 활동 자제로 문화 및 레저 서비스 거래액은 60.0%, 여행 및 교통서비스 거래액은 46.2%나 급감했다. 외출 자제로 인해 의복 거래액도 2.3% 줄었다. 가방(-1.7%)과 패션용품·액세서리(-1.3%)도 거래액이 줄었는데, 이는 외국인관광객 입국이 크게 줄어 온라인 면세점 거래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양동희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집에서 주로 하는 것들은 온라인쇼핑 거래가 많이 늘었고 밖에 나가 돌아다니면서 하는 것들은 다 줄었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