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금값 급등, 수출액 7년만에 최대

금융 입력 2020-04-08 12:05:23 수정 2020-04-08 20:48:54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코로나19 영향으로 금값이 오르면서 수출도 함께 증가했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2월 비()화폐용 금 수출액은 29,000만달러. 3,500억원을 기록해 75개월 만에 가장 컸습니다.

 

비화폐용 금은 외환보유액으로 쓰이는 금을 제외하고, 산업용 금붙이나 민간에서 유통되는 귀금속을 말합니다.

 

관세청에 따르면 2월 금 수출물량은 5.8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t 증가했습니다.

 

안전자산 선호 심리에 금값이 급등하자 금을 재가공해 홍콩 등으로 수출할 유인이 커진 것으로 분석됩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