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원 더 넓어진다…옛 방사청 부지 추가 확보 추진

정치·사회 입력 2020-05-25 09:18:44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국토부는 작년 말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회의를 열어 용산공원 구역에 용산기지 인근에 있는 옛 방사청 부지(7만3천㎡)와 군인아파트 부지(4만4천㎡), 국립중앙박물관(29만5천㎡), 전쟁기념관(11만6천㎡), 용산가족공원(7만6천㎡) 등 60만㎡를 편입한 바 있다.

이때 방사청 부지는 전체가 아니라 경찰청 이전시설 예정 부지(1만3천㎡)는 제외됐었다. 첨단치안센터와 종합민원콜센터 등이 이곳 방사청 부지로 이전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최근 인근의 한국철도(코레일) 정비창 개발 방안이 나왔다. 국토부는 5·6 수도권 주택 공급방안에서 정비창을 도시개발사업 방식으로 개발해 아파트 8천채와 업무시설 등을 짓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 정비창 업무시설 용지에 첨단치안센터 등 경찰청 이전시설 등을 옮기고 방사청 부지의 용산공원 편입 면적을 넓힌다는 것이다.

국토부와 경찰청, 서울시 등은 조만간 세부 조율 작업을 끝내고 이르면 내달 중 용산공원조성추진위를 다시 열어 공원 경계를 추가 확장할 방침이다.

용산공원 경계에 경찰 관련 건물을 짓는다는 것은 공원을 생태와 역사가 살아 있는 우리나라 대표 국가공원으로 만든다는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된 터였다.

다만 경찰청과 국토부는 경찰 시설이 정비창 부지 어느 곳으로 들어갈지를 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작년 말 60만㎡를 확장한 용산공원 구역에 대한 고시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국토부는 용산공원 조성 과정에 국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공론화위원회를 가동할 예정이다.

일반 국민 400∼500명으로 구성된 국민참여단이 공원 조성과 관련한 의사결정에 직접 참여하게 된다.

이들은 용산공원을 역사성과 민족성, 생태성, 문화성 등 여러 측면에서 어떤 형태로 만들어야 할지 구체적인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7월에는 기지 내 미군 장교숙소를 국민에 개방할 방침이다. 이곳에는 용산기지의 역사와 공원의 청사진 등을 설명하는 체험시설이 들어선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