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젠플러스,복제돼지로 당뇨병 치료 앞장...시장신뢰UP

산업·IT 입력 2020-07-08 19:56:00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완치가 없어 평생 약물 복용이나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하는 당뇨는 현대인을 괴롭히는 대표적인 만성 고질병으로 꼽히는데요. 

국내 바이오 기술을 통해 당뇨병 완치가 가능한 새로운 개념의 치료제가 나올 시그널이 보이고 있습니다. 정훈규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7년 ‘인간 인슐린’을 분비하는 복제돼지 생산에 성공한 엠젠플러스. 


인간 인슐린을 분비하는 복제돼지의 췌도 세포를 이식하면, 당뇨병 환자들이 평생 약을 먹어야 하는 고통에서 해방될 수 있습니다.


엠젠플러스는 돼지 췌도를 이식해 원숭이의 당뇨병을 완치시킨 이력도 있습니다.


하지만 인체에 적합한 형태로 변형된 돼지 원료를 사용해도 당뇨병 환자에게 이식했을 때 면역거부 반응을 회피하긴 어려웠는데, 엠젠플러스는 최근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특허등록을 마쳤습니다.


[인터뷰] 강정택 엠젠플러스 연구소장

“돼지로부터 추출한 췌도 세포 겉면을 나노입자를 활용해서 방어 슈트를 씌우는 기술을 개발했고요. 이렇게 개발된 방어 슈트를 씌운 돼지 췌도는 실제 당뇨환자에게 이식됐을 때 거부반응이 완벽하게 제어가 돼서…”


부작용 없이 사람에게 사용해 당뇨병을 완치할 수 있는 치료제 개발에 더 가까워진 겁니다.


엠젠플러스는 이종장기 이식과 질환 연구용 등의 돼지를 꾸준히 개발해오고 있습니다.


시력 회복을 위한 돼지 각막이식제도 개발 중인데,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48억원 규모의 국책사업으로 선정돼 현재 2차년도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조기진단 기술 개발을 위한 농림축산식품부 국책과제의 주관기업으로 선정되며 이 분야 전문성을 인정받았습니다.


연구개발에서 가시적 성과를 거둠에 따라,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 내 대규모 연구·생산 시설도 설립할 계획입니다.


한편, 엠젠플러스는 과거 경영진 문제로 인해 지난해 12월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거래 정지 통보를 받았는데, 신속한 거래재개를 위해 경영진 전원을 교체하는 등 그간 강도 높은 내부 혁신을 단행했습니다.


[인터뷰] 송연호 엠젠플러스 대표

“투명경영을 위한 경영진 재선임, 신규 내부회계 도입으로 회계 기준 준수를 할 것이며, 엠젠플러스는 주주님들 권익보호를 위해 하루 빨리 거래재개를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오는 8월 새로운 바이오 의약품에 길을 열어줄 ‘첨단 재생 의료법안’이 시행되면, 돼지 췌도 등 이종장기 이식 기술의 상용화 시간도 단축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서울경제TV 정훈규입니다. /cargo29@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