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지랩, 유효성 확인 표적항암제 라이선스 계약 체결

증권 입력 2020-07-16 08:50:5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일 임상 1상 통해 안정성과 유효성 검증 완료…임상 2상 진행 예정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뉴지랩이 미국 바이오텍과 비소세포성폐암(NSCLC)을 적응증으로 하는 표적항암제 신약 개발을 위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파이프라인을 확대한다. 이번 라이센스 계약을 통해 뉴지랩은 대사 항암제 ‘KAT’(Ko Anticancer Therapeutics)에 이어 비소세포성 폐암을 적응증으로 하는 신약후보 물질을 보유하게 됐다. 뉴지랩은 향후 KAT과 탈레트렉티닙의 병용투여 등을 통해 파이프라인간의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뉴지랩은 16일 미국 뉴저지에 기반을 둔 ‘안허트 테라퓨틱스’로부터 글로벌 2상 단계의 비소세포성 폐암 치료제 ‘탈레트랙티닙’(Taletrectinib)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탈레트랙티닙은 일본 다이치 산쿄가 개발한 ‘ROS1과 NTRK’ 양성 고형암에 대한 표적항암제 치료물질이다. 다이치 산쿄는 2018년에 안허트 테라퓨틱스와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하고 임상 1상을 진행했다.  미국과 일본에서 임상 1상을 마친 결과 탈레트랙티닙은  ‘ROS1’ 양성 비소세포성 폐암 환자 중 화이자의 폐암 표적 치료제 ‘잴코리’에 대해 내성이 생긴 환자들에 대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받았다.


이번 계약은 미화 700만 달러(약84억 원) 규모로 한국식약처의 품목허가 취득 후 로열티를 지불하는 조건이다. 뉴지랩은 ‘탈레트랙티닙’의 한국 내 △임상개발 △식약처 허가 △독점판매권 등 상용화를 위한 제반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뉴지랩은 안허트사와 공동으로 국내뿐 아니라 다국가 임상 2상에 참여할 예정이며, 국내에서는 임상2상 종료 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조건부 승인신청을 통해 약품의 조기 판매를 추진할 계획이다.


고영희 뉴지랩파마 박사는  “탈레트랙티닙은 현재 개발 중인 대사 항암제 KAT과 병용투여시 약물의 내성을 현저히 감소시키는 등 파이프라인 상호 간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신영 뉴지랩 이사는 “안허트사와 협력해 글로벌 임상 2상을 진행할 예정이며, 탈레트랙티닙의 국내 품목허가를 취득해 ROS1 양성 비소세포성폐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후보물질로 개발한 신약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