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證 “베스파, 연이은 신작 출시에 따른 모멘텀 확보”

증권 입력 2020-08-04 09:29:2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키움증권은 4일 베스파에 대해 “올해 하반기부터 신작들이 대거 출시될 예정에 있어 성장 모멘텀이 유효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별도로 제시하지 않았다.


베스파는 캐릭터 수집형 RPG 전문업체이며, 대표적인 게임은 킹스레이드다. 킹스레이드는 캐릭터 수집형 RPG 장르로 2017년 전세계 약 150여개국에 출시되었으며 연 매출 약 1,000억원 수준으로 꾸준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넷플릭스(일본) 인기 애니메이션 ‘어그레시브 레츠코’ IP를 활용한 모바일 퍼즐 게임 ‘어그레츠코: 월급쟁이의 역습’이 지난달 27일 한국, 일본, 북미 등 120여 개국에 출시되었으며, 출시 후 3일 동안 한국 구글플레이 다운로드 10만건을 돌파했다.


박재일 연구원은 “8월 27일 일본 넷플릭스에 ‘어그레시브 레츠코 시즌3’이 독점 방영될 예정”이라며 “방영 후 게임 트래픽은 가파르게 올라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오는 3분기에는 킹스레이드가 올해 최대 규모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며, 4분기에도 킹스레이드 IP를 활용한 애니메이션 ‘킹스레이드-의지’를 잇는 자들의 일본 출시 및 Time Defenders(디펜스 RPG) 글로벌 CBT가 예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베스파에 대해 “2021년에도 신작들이 대거 출시될 예정에 있어 성장 모멘텀이 유효할 전망”이라며  “2021년 상반기 ‘Time Defenders’의 글로벌 정식 출시와 내년 하반기에는 주력 게임 킹스레이드 리마스터 버전인 ‘킹스레이드 시즌2’, 중대형 게임 3종 출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