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전기차 사업 확장·니콜라 협업 기대…15만원 돌파

증권 입력 2020-08-10 10:20:01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현대차 주가가 전기차 사업 확장 발표에 강세다. 현대차는 6거래일 연속 상승하면서 15만원대를 넘어서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10일 10시8분 현재 현대차는 전 거래일 대비7.82% 오른 15만8,500원에 거래중이다. 현대차 주가가 15만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18년 5월 이후 약 2년3개월 만이다.

현대차는 이날 전용 전기차의 브랜드 명칭을 ‘아이오닉’으로 확정하고 2024년까지 △준중형 CUV(콤팩트유틸리티차) △중형 세단 △대형 SUV 등 3종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갖추겠다고 발표했다.

현대차는 내년에는 준준형 CUV를 먼저 발표하고 이후 2022년 중형세단, 2024년에는 대형 SUV를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또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최초로 적용하고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간인 20분 내 충전 450km 이상 달릴 수 있도록 제작한다는 방침이다.

이와함께,미국 수소차 업체 니콜라와의 협업 기대도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의 수소 트럭 업체 니콜라와 현대차의 수소차 협업 기대가 주가 상승의 재료로 풀이된다. 트레버 밀턴 니콜라 CEO는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현대차와 손 잡고 싶어 제안했다”며 두 번 협력을 제안했지만 모두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협업 시 1,000억 달러 이상의 가치를 가진 기업을 세우는 것도 어렵지 않다”며 현대차에 대한 협업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