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산업생산 3개월 만에 감소

산업·IT 입력 2020-09-29 08:23:58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산업생산이 석 달 만에 감소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8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0.9% 감소했다. 전 산업생산은 5월(-1.2%) 감소한 이후 6월(4.1%), 7월(0.1%) 증가했으나 지난달 다시 꺾였다.

광공업 생산이 0.7% 줄었고 서비스업 생산도 1.0% 감소했다. 광공업 중 제조업 생산은 식료품(-7.3%)과 자동차(-4.1%) 등이 줄어 전월 대비 1.0%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숙박·음식점(-7.9%), 도소매(-1.5%) 업종이 부진한 탓에 3월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로 전환했다.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시행됐지만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한 달 전보다 3.0% 증가했다. 긴 장마에 건조기와 같은 제품이 많이 팔리면서 가전제품 등 내구재(12.7%) 판매가 늘어난 영향이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코로나19가 통제되면서 6월과 7월 전산업생산이 반등했었는데 최근 국내외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8월에는 3개월 만에 감소했다"며 "다만 소매판매는 6월까지 계속 증가하다가 7월 줄어들고 8월에는 올랐는데, 기저효과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