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코로나19에 ‘언택트’ 늘고 대면 감소

산업·IT 입력 2020-11-24 21:25:34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코로나19가 창업 업종도 바꿔놓고 있습니다. 코로나19를 거치며 온라인 쇼핑시장 급성장에 힘입어 도소매업 창업은 늘어난 반면 사회적 거리 두기 등으로 숙박·음식점 창업은 감소했습니다.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3분기 창업기업이 34만3,128개로 지난해 동기보다 13.3%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1~9월 누적 창업기업은 115만 2,727개로 전년 대비 21.9% 증가했습니다.


[인터뷰]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위기 속에서도 창업기업이 지속 증가하고 있다는 3분기 창업기업 동향 결과는 대한민국 창업 생태계의 지속 가능성을 보여주는 매우 희망적인 결과...”(


업종별로 보면 도소매업이 10만883개로 가장 많고 그다음으로 부동산업(7만6,464개), 숙박·음식점업(4만3,193개) 등이었습니다. 


이중 도소매업이 26.8%로 가장 크게 늘었으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온라인 쇼핑 활성화와 간편식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반면 외식 자제 등 사회적 거리 두기로 숙박·음식점업은 같은 기간 2.5% 감소했습니다.


3분기 결과에서 눈에 띄는 점은 디지털·비대면 경제가 활성화됨에 따라 정보통신업이 소프트웨어, 컴퓨터 프로그래밍 분야에서 25% 증가했습니다. 또 상반기 8.8% 감소했던 제조업 창업기업은 3.5% 늘어 7분기 만에 첫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연령별로는 청년층(39세 이하)이 19.0% 증가해 전체 창업의 증가를 이끌었으며 그중 30세 미만이 29.9%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퇴직 후 경험과 기술을 활용한 창업이 활발해지며 60세 이상의 창업도 전년 동기 대비 15.8% 증가했습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영상편집 김가영]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