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 “코윈테크, 주요 고객사의 투자 증가…실적 성장 전망”

증권 입력 2021-01-15 08:39:2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NH투자증권은 15일 코윈테크에 대해 “2차전지 생산 공정에 동사의 전공정 물류 자동화 장비는 필수 설비”라며 “기존 고객사의 투자 증가와 더불어 신규 고객사 확보로 실적 확대가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다만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별도로 제시하지 않았다. 


코윈테크는 공정 자동화 시스템 구축 업체로 2차전지, 반도체, 디스플레이, 석유화학, 제약 등 다양한 분야에서 관련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국내외 다양한 고객사(삼성SDI·LG화학·무라타·리센 등)를 보유 중이다. 


이현동 연구원은 “코윈테크는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고객사의 투자 지연으로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면서도 “코로나19로 공장 무인자동화 영역이 확대되면서 2020년 하반기부터 수주가 다시증가해 3분기 말 기준 수주잔고는 전년동기 대비 62% 증가한 171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연되었던 고객사 투자가 2021년부터 재개되며 코윈테크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169% 급증한 1,151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상반기 고객사의 북미 투자를 시작으로 폴란드, 중국, 헝가리에서 순차적으로 총 1,500억원 규모의 신규 수주가 가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경쟁 업체들이 진출하고 있는 후공정 자동화 설비와 달리 전공정 설비는 신규 고사양 설비로 독점적 수주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국내 메이저 고객사의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해외 로컬 2차 전지 기업(독일·스웨덴·베트남)들로부터 수주도 본격화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그는 “코윈테크의 2021년 예상 PER은 12.5배로 2차전지 장비 업체 평균 PER 약 18배 대비 현저하게 저평가됐다”고 판단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