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건설현장 디지털화 박차…로봇 자동화 기술 도입

부동산 입력 2021-04-01 11:18:41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우건설 직원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Robot Process Automation)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대우건설이 단순 업무시간을 줄이기 위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Robot Process Automation) 기술을 도입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최근 건설현장의 업무 생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기술을 현장에 적용했다고 1일 밝혔다. RPA는 사람이 처리해야 하는 정형화된 반복 업무를 로봇이 자동으로 처리하는 기술이다.

 

대우건설은 2019년부터 을지로 본사에 RPA를 도입해 인사, 재무, 조달 등 15개 팀의 업무를 자동화한 데 이어 현장으로 활용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RPA를 활용하면 평소 자주하는 반복적인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를 통해 클릭 한 번으로 해결할 수 있다.

 

현재 RPA는 운정신도시파크푸르지오현장과 춘천센트럴타워푸르지오현장에서 안전교육 보고서 작성, 외주기성입력과 같은 단순업무를 처리 중이다. 사용자는 현장에서 사내 메신저를 이용해 사진 파일과 내용을 RPA에 보내면 자동으로 양식에 맞춰 보고서를 작성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올해 모든 현장에 RPA를 적용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도입 시 연 25,000시간의 단순업무량이 절감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경영 시스템 혁신의 일환으로 직원들의 단순 반복 업무를 줄이고, 직원들이 핵심적이고 창의적인 업무에 몰두할 수 있도록 RPA를 개발, 적용하게 됐다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RPA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