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제약-블루베리NFT, ‘듀얼 항체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개발 및 특허 출원 완료

증권 입력 2021-05-03 13:13:3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경남제약과 블루베리NFT(구 경남바이오파마)는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신종 및 변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신속한 진단이 가능한 고민감 광학 기반 면역 진단 플랫폼인 코로나 19 바이러스 항체 검출용 비색-형광 면역 진단 센서특허기술의 공동출원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되고 일상화되면서 최근 들어 코로나 자가진단키트 관련 시장이 주목을 받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코로나 감염 자가 진단키트를 도입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개월 내에 임상 성능시험 자료를 추가 제출하는 조건으로 코로나19 자가 검사를 위한 항원진단키트 2개 제품을 허가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코로나 자가진단키트의 경우에는 약국은 물론 온라인 판매도 허용했다.

 

본 특허 기술은 일종의 광학 기반 신규 면역 진단 기술로서 기존의 항체-항원 반응을 기반으로 하는 비색 분석법에 금속 나노 구조체 광학적 현상을 기반으로 하는 형광 분석법을 접목한 듀얼 모드 자가 진단키트 제작 기술이며, 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환자의 체액 내에 존재하는 바이러스를 검출할 수 있는 기술이다.

 

특히, 듀얼(비색-형광) 항체 진단 시스템과 더불어 MEF(금속증강형광) 신기술을 코로나바이러스 진단키트에 도입해 기존 형광 분석법 대비 신호증폭을 통한 코로나 감염자 항체 검출 민감도를 100배 이상 향상시킨 점이 본 진단 키트의 가장 큰 특징이며, 결과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초기 증상 판단이 어려웠던 기존 방식과는 달리 발병 초기 진단 가능성을 향상시켰다.

 

한편, 추후 경남제약과 블루베리NFT는 함께 실재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환자의 샘플을 직접 활용 및 본 기술에 적용해 체내의 형성된 항체 분석 시간을 10~15분 이내로 단축시키고, 본 기술의 해외진출을 동반한 사업화를 위한 모듈 최적화 및 표준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추가적인 연구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 중이다.

 

경남제약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하여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를 성공적으로 개발했다면서 "앞으로도 두 연구팀과 공동으로 협력해 향후 확대될 각종 질환 자가진단키트시장에서 경남제약-블루베리NFT’가 함께 두각을 나타낼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