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친환경 자동차보험 상품 출시로 소비자와 함께 ESG 실

금융 입력 2021-07-14 10:29:28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KB
손해보험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전기자동차 관련 특약 및 걸음수할인특약’ 등 친환경 자동차보험 상품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우선 KB손해보험은 탄소배출량 감축을 통한 저탄소경제로의 전환을 꾀한다는 정부정책에 발맞춰 친환경 전기자동차 전용 특약 상품을 출시했다기존에는 전기차 배터리 파손사고로 배터리의 전면교체가 필요한 경우, ‘자기차량손해’ 보장에서 새 배터리 가격에 감가상각을 적용하여 보험금을 지급했다.이에 따라 소비자는 배터리 파손사고 시 감가상각분에 해당하는 금액을 직접 지불해야 하는 부담이 있었다.이번에 출시한전기자동차배터리신가보상특약은 그간 소비자에게 부담으로 작용했던 감가상각분에 해당하는 금액을 보장 함으로써 소비자는 본인 부담 없이 새 배터리로 교체가 가능해졌다.

이에 더하여 전기자동차 충전 중 감전 및 화재사고에 노출되어 있는 소비자들을 위해 전기자동차 충전 중에 발생할 수 있는 감전·화재사고로 인한 피보험자의 상해를 보장하는전기자동차자기신체사고보상특약을 함께 출시했다.기존 자동차보험에서는 차량 탑승 중의 화재사고만 보장을 받을 수 있었으나 전기자동차 자기신체사고 보상 특약에서는 차량에 탑승하지 않은 상태에서 발생한 충전 중 감전·화재 사고에 대해서도 보장을 받을 수 있다.

또한 KB손해보험은 고객의 건강과 환경보호를 함께 생각한 헬스케어형 친환경 특약인걸음수할인특약을 신설했다.이 특약은 기명피보험자한정 또는 부부한정특약 가입자를 대상으로 하여 보험 청약일 기준90일 이내에 보험회사에서 인정한 걸음수 측정 프로그램을 통해 하루5천보 이상 달성일이 50일 이상인 경우 자동차보험료를 3%할인해준다. (, ‘대중교통이용할인특약과 중복 할인 불가)최근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재택근무 등의 증가로 대중교통이용실적에 따라 보험료를 할인해주는대중교통이용할인특약의 가입 필요성이 낮아진 고객들은 이 특약을 가입하여 건강관리와 함께 보험료 할인 혜택도 누릴 수 있게 되었다.

마지막으로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하여,약관 및 안내자료 등은 모바일을 포함한 디지털 방식으로 수령하고 보험증권만은 서면으로 수령이 가능한전자우편(보험증권서면수령형)특약을 신설했다.이에 따라 소비자의 선택권을 넓힘과 동시에 종이 사용 절감(paperless)을 통한 환경보호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B손해보험 자동차보험부문장 김민기 전무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기업의 ESG경영이 강조됨에 따라,친환경 상품 개발을 추진하게 되었다, “KB손해보험은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와 ESG요소를 반영한 보험상품 개발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