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인공지능 통합돌봄사업’ 지역균형뉴딜 공모 선정

전국 입력 2021-07-19 16:23:33 수정 2021-07-19 16:25:08 허지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국비 30억 확보해 스마트복지 본격 추진

경남도청 전경.[사진=경남도청]

[경남=허지혜기자] 경남도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경진대회에서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인공지능 통합돌봄사업인 ‘인공지능(AI)에 따뜻한 정(情)을 불어 넣다’가 최종 선정돼 국비 3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 경진대회는 252개의 기초·광역 지방자치단체 사업 중 3차 심사를 거쳐 최종 15건을 선정해 4억 원에서 최고 30억 원까지 지원을 결정했다. 경남도는 최고액인 30억 원을 확보해 그간 점진적으로 확대해 온 스마트복지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경남도가 추진하는 인공지능 통합돌봄사업은 2019년 11월 광역자치단체에서는 최초로 인공지능 스피커를 활용한 것으로, SK텔레콤(주), 사회적 기업 (재)행복커넥트와 18개 시·군이 참여하는 민·관 융합 모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원대상 가구에 보급된 인공지능 스피커는 위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음성인식만으로 구조 요청을 할 수 있어 IT 기기 사용에 취약한 노년층에게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응급상황 이외에도 음악감상, 날씨 안내, 생활정보 등을 요청하면 안내해주고 간단한 대화가 가능해 홀로 사는 어르신들의 외로움을 달래주는 친구의 역할도 맡고 있다.


경남도는 올해부터 스피커와 사물인터넷 센서를 연계해 긴급상황을 실시간 감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권양근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인공지능 통합돌봄의 양적 확대와 함께 질적으로도 성장할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있다”며 “현재의 응급구조 요청 처리에 더해 건강관리 시스템 등을 보급해 ‘더 나은 삶을 위한 복지’를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blau122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